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정치적 야합 실체부터 밝혀라"민주당 소속 시의원들 성명서 재차 발표 '점입가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주임록 의원은 예정된 탈당에 앞서 국민의힘과의 정치적 야합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순서다.”

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의장 선출 논란과 관련해 주임록 의장을 향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또 다시 포문을 열었다. 

오늘 성명서는 주임록 의장이 이날 오전 탈당 기자회견을 연 이후 발표된 것으로 지난 4일에 이어 두번째다. 

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발표해 끝내 광주와 광주시민의 뜻을 저버렸다"며 "위기에 처한 민생을 뒤로하고 오로지 권력만을 위해 자행했던 정치 야합을 인정한 것"이라고 폄하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의 소중한 권리가 한낱 개인과 한 정당의 욕심으로 얼룩지게 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광주시 의장은 광주의 미래를 책임지는 중요한 자리이다. 그런데 그 명예로운 자리가 비열한 뒷거래와 여·야를 넘나드는 줄타기로 한순간에 낯 뜨겁고 부끄러운 자리가 되고 말았다"며 "의회주의의 기본적인 원칙은 ‘합의’이다. 애초 여·야간 합의를 통해 약속된 사항을 어긴 것은 주임록 의원과 국민의 힘"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주임록 의원이 당론을 어기고 표를 본인에게 행사한 것과 국민의 힘 의원들의 몰표를 받아낸 것 그 자체로 공정과 정의를 상실한 것이며 이미 탈당을 염두에 두고 자행한 합의의 파기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시 의장 선출과정에서 보여준 비상식적이고 비양심적인 행태를 합법적인 결정이었다고 고하는 뻔뻔함이 실로 부끄럽고 허탈할 뿐이다. 공동체가 아닌 개인의 뜻을 앞세우는 자가 정의와 공정을 감히 얘기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은 주임록 의장을 향해 자리를 내려놓고 의장의 권위를 되돌려 놓을 것을 촉구하는 등 국민의힘에 재차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들은 "합의를 파기하고 정정당당하지 못한 뒷거래로 의장을 선출한 것에 대해 광주시민과 동료 의원들에게 정중히 사과하라"며 "합의를 번복하고 정당 간 신의를 저버린 것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원래 합의대로 복구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국민의힘의 책임 있는 사과가 없다면, 광주시 의정 운영에 있어 합의 정신이 적용될 수 없음은 물론, 민선 8기 광주시정도 어려워질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국민의 힘이 이제라도 정상적인 의회 운영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민주당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의원 일동은 광주와 광주시민께 영향을 끼칠 그 어떠한 부정도 용납할 수 없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임을 밝힌다"며 의장 선출 논란은 더욱더 증폭될 전망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동정조차 사치 2022-07-11 17:11:24

    야합 이전에
    인간적 정치적 배신감이 치를 떠는 광주시 민주당 지지자들
    배신의 말로는 굴욕으로 점철된다는것을 정작 당사자는 모를것임
    평생 따라붙을 불명예스런 배신자 낙인을 어찌 떨굴텐가?
    불쌍하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