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주임록 의장 민주당 탈당 "사퇴 없다"주 의장 "합법적 결정, 의원 간 합의 되돌릴 수 없어"

주 의장 "시의장 선출과정, 의원들의 상식과 양심에 따른 합법적이고 정당한 결정"

주임록 광주시의회 의장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주임록 광주시의회 의장이 끝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할 것으로 보인다.

주임록 의장은 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탈당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주임록 의장은 의장 선출과정에서 야기된 갈등을 마무리하고 시급한 민생을 다루고 현안에 집중하기 위해 당적을 버리고 무소속으로 의장직을 수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 의장은 "시의장 선출과정에서 야기된 의원 간 반목과 갈등을 마무리하고 시급히 다루어야 할 민생현안에 집중하고자 당적을 버리고 무소속으로 시의장 직무를 수행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오직 광주시의 발전과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길이 무엇인가를 고민하며 진영의 함정에서 벗어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주임록 의장은 "시의장 선출과정은 의원들의 상식과 양심에 따른 합법적이고 정당한 결정이었다"며 "의회주의에 반하는 정략적 합의를 되돌릴 수 없음은 자명한 일"이라고 밝혀 자진사퇴 요구를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5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민의힘을 비난하는 등 주임록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으며 아울러 민주당 지역위도 이번 사안과 관련해 주임록 의장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주 의장은 이어 "자치분권을 훼손하는 외부세력의 개입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울 것"이라며 "저는 저에게 맡겨주신 광주시의회 의장으로서의 권한과 책임을 정의롭고 공정하게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동고동락을 함께했던 민주당 동지들께 유감의 말씀을 전한다"며 "조속히 의정활동에 복귀해 민생현안 해결에 머리를 맞대 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그는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며 "아울러,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시의회를 대표해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 혼신의 힘을 다해 정의롭고 공정하게 시의장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9대 광주시의회는 지난 4일과 5일 양일 간 대한노인회 등 6개소의 유관기관 및 단체를 방문해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의장 선출 결과에 강하게 반발하며 불참, 주임록 의장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만 참석해 '반쪽짜리' 행사가 되기도 했다.

제9대 전반기 의장 선출을 둘러싼 논란이 주 의장의 민주당 탈당으로 봉합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