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민주당 청년전략선거구 지정 '파장'민주당 비대위 소식 전해지자 시장선거 출마자 3명 즉각 반발
 

[광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선거가 새국면을 맞았다. 이는 지난 20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광주시장 선거구를 서울 강서구와 금천구, 오산시와 함께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지역정가에 따르면 청년전략선거구 지정 시 청년 후보자를 포함해 경선을 실시하는 것으로, 경선 방식은 청년 후보자가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시민공천배심원제'가 활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전략선거구는 중앙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와 비대위에서 경선을 할 경우 반드시 청년을 포함해 실시하라는 것이며, 시민공천배심원제는 경선 방식을 시민배심원을 모집해 이들을 상대로 후보들이 정견 및 토론을 진행하고 이들의 투표로 후보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다만, 기초단체장 공천 최종 결정은 시도당 공관위 소관이어서 청년을 포함해 경선을 실시할 것인지, 아니면 청년을 단수로 전략 공천할 것인지와 경선방식을 어느 형태로 할 것인지는 모두 시도당에서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청년 기준은 만45세 이하를 정의하는 것이여서 현재 광주시장선거에 출마의사를 밝힌 4명(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동희영) 가운데에서는 동희영 예비후보(만41세)가 유일하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3명은 21일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청년전략선거구 지정을 즉각 철회하라며 권리당원 50%, 시민 50% 방식으로 경선해 줄 것을 촉구하는 요청서를 발표했다.

이날 이들 3명은 지난 20일자 특정언론의 광주시 청년전략선거구 지정 보도내용을 접하고 긴급회동을 통해 논의한 결과 “청년전략선거구 지정은 광주시민과 권리당원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반민주적 제도로 규정한다”고 결론졌다고 밝혔다.

이후 이들은 철회를 요청하는 요청문을 21일 민주당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와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광주시(갑)지역위원회, 광주시(을)지역위원회 4곳에 보냈다.

이들은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되면 그 지역의 시장후보 선출은 배심원(약 200여명)에 의해 후보를 뽑는 간접선거 방식을 쓸 수 있다"며 "기존 경선방식은 권리당원 50% 일반시민 50%가 참여하는 방식인데 비해 ‘배심원제’ 방식은 외부(중앙당)에서 100명, 시민 100명, 도합 200명의 배심원이 후보를 선출하는 간접방식으로 시민과 권리당원의 참정권을 침해한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선출이 막판에 갑자기 바뀐 것에 대해 시민과 당원 모두 의아해하며 6.1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끼칠까 걱정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종 광주시장선거 경선방식 결정에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가칫 경선방식을 놓고 심각한 내홍을 겪을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 청년전략선거구 지정 철회 요청문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