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시민공천배심원제' 강행 시 "경선 거부"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예비후보 3인 '국민참여경선제' 촉구
▲ 좌로부터 박해광, 신동헌, 박관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더불어민주당 지역정가가 경선방식을 놓고 그 야말로 '혼돈'이다.

26일 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예비후보는 광주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광주시장 경선에 ‘시민공천배심원제’를 강행할 시 경선 참여를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들 3인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비대위에서 광주시를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하고 시민공천배심원제로 경선을 하려는 것에 대해 반대하며 이를 강행할 경우 이번 지방선거 광주시장 경선참여를 거부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각 후보가 서명한 서약서를 공개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 4년 간 21대 총선 승리를 위해 권리당원을 착실히 확보해 왔고 특히 부동산 정책 실패와 조국사태 등으로 민심이 돌아섰을 때조차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20대 대선 승리를 위해 당원 배가운동을 진행했다”며 "이렇게 피땀을 흘려 확보한 당원들의 권리를 빼앗고 광주시민에게 박탈감을 준 시민공천배심원제에 절대 참여할 수 없다"고 목소리르 높였다.  

끝으로 이들 3인은 “특정 후보에게만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나머지 세 후보가 들러리를 설 수는 없다”며 "중앙당 비대위에 권리당원 50%와 시민 50%가 참여하는 ‘국민참여경선제’를 실시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 서약서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