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하남~남양주 고속道 주민설명회 "파행"주민들, 설명회 장소 원천봉쇄...국토부 설명회 무산
주민들이 28일 주민설명회 개최 장소인  ITECO 하남지식산업센터 회의실 앞을 점거하며 사업 반대를 천명했다.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남양주 간 고속도로 건설에 따른 주민설명회가 파행을 겪었다.

28일 국토부는 본 사업과 관련해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를 ITECO 하남지식산업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주민들의 강력 반대에 부딪혀 설명회가 무산됐다.

이날 주민들은 오후 2시에 예정됐던 설명회에 앞서 1시간 전부터 회의실 앞을 점거해 원천봉쇄를 주장하며 설명회를 거부했다.

이에 국토부는 설명회 개최 시간인 2시에 "주민들의 반대로 설명회를 개최하지 못한다"는 설명과 함께 철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주민들은 하남의 명산인 검단산 지맥을 터널로 뚫고 도로를 개설하는 것과 3.7km 구간에 JC를 포함한 IC 등이 4곳 설치되는 점, 주민들과 사전 협의 없이 발표된 점 등을 들며 반대에 나섰다. 

이자리에 동석한 이창근 국민의힘 하남시 당협위원장은 "교통량 수요 추정도 안되어 있는 민자도로로 인해 하남시민들이 고통 받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남양주 교통 대책을 위한 도로 개설에는 반대한다"며 주민들과 함께 반대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