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강동구에 광역쓰레기소각장 설치 반대"하남시, 반대 입장 공식 표명...“쾌적한 환경 저해”
하남시청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는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 건립’ 후보지 중 한 곳이 강동권역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 서울시에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10일 밝혔다. <관련기사 10월15일, 10월30일, 11월1일자>

서울시는 1일 1,000톤 처리 규모의 광역자원회수시설 건립을 2026년까지 목표로 추진 중인데, 시설 후보지 중 한 곳으로 하남시와 인접한 강동구고덕동 일대가 거론되고 있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하남시는 10일 시 홈페이지에 게시한 입장문을 통해 “우리 시는 시민들의 쾌적한 환경을 저해하는 시설이 하남시 인접 부지인 강동구로 거론되는 것에 반대한다”며, “광역자원회수시설이 강동구로 선정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반대의견을 서울시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서울시 입지선정위원회는 타당성 세부내용에 대해 ▲입지적 조건(후보지 반경 2km 이내 인구밀도, 가구 현황 등) ▲사회적 여건 ▲환경적 여건(주변경관, 생태계, 대기질 등)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며, “하남시는 강동구 후보지의 경우 세 가지 모두 불충분한 조건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부지에 대해 강동구 내에서도 반대가 큰 만큼 우리시는 자치단체 간 연대를 통해 공동대응 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소중한 환경권을 지키기 위해 이와 관련된 모든 사안은 시민들과 소통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3월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용역을 착수해 진행 중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