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인근 지자체 잇따른 소각장 추진 '우려'고덕지구, 서울시 후보지로 거론...남양주시도 이패IC 인근에 추진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 1천톤/일, 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250톤/일
건강권 저해 등 집단민원 '우려'...하남시, 회의 열고 대책마련에 '고심'

▲ 사진은 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조감도<출처=환경영향평가 초안>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최근 잇따라 인근 지자체의 쓰레기 소각장 설치 소식이 전해지자 하남시가 대응방안 마련에 나서는 또 다른 집단민원이 우려되고 있다.

우선 강동구 등에 따르면 강동구 고덕지구가 서울시가 현재 추진 중인 광역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의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은 1일 1천톤 규모로 현재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용역이 진행 중으로 오는 11월 최종 후보지 발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강동구 고덕지구는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풍산동과 매우 인접한 곳이여서 기상과 운영 시 대기질을 비롯해 악취, 위생 공중보건에 악역향을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다만, 현재 강동구는 후보지 거론과 관련해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반대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의회 역시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실제로 박원서 구의원은 지난 13일 열린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현재 고덕강일지역은 음식물 쓰레기처리장, 재활용품 처리장, 수소발전소까지 누구나 꺼려하는 시설들이 많이 운영되고 있다"며 "구민의 건강권과 생존권이 직결되는 시설들이 집중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서울시 광역자원회수시설 입지를 강력히 반대했다.

이러한 소식이 하남지역 까페 등 SNS를 통해 전해지자 우려의 목소리가 일기 시작했으며 하남시 또한 15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는 등 일부 시의원들은 하남시 역시 확실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더불어 남양주시 또한 민간투자사업으로 남양주시 이패동 521-8번지 일원에 21,015㎡로 자원회수시설을 추진 중에 있다. 본 시설의 소각용량은 250톤/일(125톤/일 × 2기) 규모로 오는 2026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해 남양주시는 지난 14일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람을 공고했다. 남양주시는 3기신도시인 왕숙1,2지구와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사업 등에 따른 폐기물 처리량 증가를 대비하기 위해 추진됐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따르면 소각장 운영 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거리가 5km로 예측됐으며 그 반경에 미사강변도시 절반가량이 포함, 역시 대기질 저하 및 악취 등 시민들의 건강권 저해가 우려되고 있다.

한편, 잇따른 인근 지자체의 소각장 설치 소식과 관련해 하남시의회도 금명간 대응논의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 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사업지구 위치도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