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외면받은 대토보상 "예견됐다"접수 마감 하루 전 신청비율 12.08% 기록...주민의견 미 반영 등 작용

근린생활용지와 주상복합용지 '선호' 

교산신도시 개발부지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교산신도시 대토보상 접수 마감(LH 공고기준)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선청 건수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산 원주민재정착위원회(위원장 장준용)에 따르면 29일 현재 대토보상 신청자는 375명으로 전체 12.08% 신청비율을 보이고 있다.

용도별로 보면 근린생활시설용지(13,182㎡ 추정면적)가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는데 44명이 선청, 추정금액 대비 신청비율이 127.84%를 기록 중이다.

특히, 주상복합용지(59,393㎡ 추정면적)에 264명이 몰려 가장 많은 신청자 수를 기록, 신청비율로 환산 시 72.60%로 집계됐으며 이어 상업시설용지 17명, 61.89%를 기록했다.

반면, ▶자족시설용지 42명 2.87% ▶블록형 단독주택용지 2명 1.33% ▶공동주택용지 6명 0.19% 였으며 교육시설용지의 경우 신청인이 전무했다.

이렇게 대토보상 신청이 저조한 것은 사업 종결 시까지 7~8년이 소요된다는 시간적인 위험과 선지급 불이행 시 소액 보상자들은 대토사업을 하지 못하는 자금의 리스크를 비롯해 용적률과 입지, 세대수가 장기간에 비해 사업성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라는 의견이다.

이에 대해 장준용 위원장은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송파~신도시간 선시공 5km 구간 일반도로 미반영과 지하철 3호선 미반영 상태에서 대토를 신청해야 하는 '교통 리스크'도 한 몫 하고 있다"며 "특히, 문화재 발굴로 자칫 대토사업이 상당기간 지연 되거나 아예 사업을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비대위원장 이강봉)는 대토보상 계획 발표 시 용적율과 건폐율 등이 공고 되지 않았으며, 금액 또한 부적합한 금액으로 산정됐다며 이에 반발, 당초 대토보상 접수마감(3월 31일)을 4월 말까지 연장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 대토보상 신청 현황(2021년 3월 31일자) <자료제공=교산 원주민재정착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빨리 팔고 나가라 2021-04-06 07:05:34

    너희 때문에 3기 신도시가 연기 되잖아.
    욕심 그만 부리고 나가줄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