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엄태준 시장 "道 공공기관 이전 환영"엄 시장 "중첩규제로 오랜 시간 고통 받아 온 주민들의 설움 해소 기대"
엄태준 이천시장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엄태준 시장이 18일 경기도 공공기관에 대한 경기북동부 이전 발표와 관련해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이날 엄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약속을 지키는 경기도의 7개 공공기관 이전 결정에 적극 환영한다며 향후 적극적인 유치 의사를 밝혔다. 다만 유치 대상 기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17일 경기도는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총 7개 기관을 대상으로 경기북동부 지자체에 이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관련해 이재명 지사는 “경기북동부 지역의 발전이 더딘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나 수자원 관리 등 중첩규제로 인해 오랜 기간 지역 발전에 제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람이든 지역이든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면 이에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고, 이것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엄태준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는 이미 2019년부터 총 8개의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이전하기로 결정, 경기도의 공정 가치 실현이라는 약속을 지켜왔지만 1, 2차 이전기관 대부분은 200인 이하의 중소기관으로 경기도의 실질적인 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이른바 특별한 희생을 받는 지역에 300인 이상의 규모 있는 공공기관을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엄 시장은 "이제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메이저 공공기관의 이전 결정으로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케케묵은 중첩규제로 오랜 시간 고통 받아 온 경기 동·북부 주민들의 설움이 덜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특히 경기도의 이번 발표에 대해 엄 시장은 경기 동북부 지역의 시군들은 자연보전권역, 배출시설설치제한 지역, 특별대책지역, 군사시설보호구역 등의 3중 4중의 중첩규제를 적용받고 있는 지역으로 이번 공공기관 이전 결정으로 실질적인 지역 발전을 위한 물꼬를 틔우고 경기도는 진정한 공정 가치 실현에 방점을 찍게 될 것이기에 모두에게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엄 시장은 이천시는 특별한 희생의 정점에 있는 지역이면서도 경기도청과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있고 수도권을 잇는 교통 허브도시로서 공공기관 이전의 리스크는 최소화하고 순기능은 극대화 할 수 있는 최고의 적합지 임을 강조했다.  

끝으로 엄태준 시장은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는 꿈을 현실로 실현하는 이재명 지사의 용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공동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묵묵히 감내해 온 아픈 손가락을 보듬는 배려의 도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