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하남광주] 후반기 의장 누가 거머쥐나?하남 – 방미숙, 강성삼 / 광주 – 임일혁, 박상영 ‘자웅’

주당 - 하남 24일, 광주 25일 의장단 선출 ‘조율’
민주당 중앙당, 경기도당 지침 변수로 작용할 듯

(좌)하남시의회 회기 장면, (우)광주시의회 회기 장면 ⓒ동부교차로저널

[하남광주] 후반기 시의회 의장단 선거가 눈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후보자들이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뛰어든 모양새다.

하남시의회의 경우 현 의장인 3선 방미숙 의장과 재선인 강성삼 부의장이 의장직을 놓고 맞붙는 양상으로 물밑 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을지역에서 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이며 현재 임일혁 의원과 박상영 의원이 출마를 선언한 상태이다. 두 의원 모두 초선의원으로 출마가 점쳐졌던 현 박현철 의장은 출마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놓고 중앙당과 경기도당이 ‘구두지침’을 통해 전반기 의장단을 역임한 자가 후반기 같은 직을 맡고자 할 경우 당내 의원의 3분 2 동의를 얻게끔 해 선거의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즉, 전반기 의장이 후반기 의장을, 전반기 부의장이 후반기 부의장에 재도전 할 경우 소속 의원들의 동의를 얻으라는 것인데 이는 당내 초선의원이 다수인 점, 선거과열에 따른 부작용 등을 감안한 중앙당의 일종의 가이드라인이라고 볼 수 있다.

이에 따른다면 방 의장의 경우 당내 소속 의원 총 7명 중 5명 이상의 동의 얻어야만 의장 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다만, 위 지침을 반드시 지켜야 하느냐 마느냐를 놓고선 해석이 분분하지만 중앙당의 통보인 만큼 귀속력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남시 민주당의 경우 24일, 광주시의 경우 25일 지역 국회의원과 도당 관계자 및 소속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의장단 선출 합의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도당 관계자가 참석해 의장단 선출 합의 과정 및 결정사항을 지켜볼 예정으로, 일각에서는 이날 결정사항에 대해 번복한 의원이 있을 경우 해당행위를 적용, 탈당 조치까지 불사할 수 있다는 의견도 일고 있다.

한편, 민주당 당내 조율이 실패해 복수의 의장 후보가 출마할 경우 여러 가지 경우의 수가 발생하는 등 미래통합당 의원의 캐스팅보트 역할도 전개될 수 있어 초미의 관심사이다.

하남시의회는 오는 26일, 광주시의회는 오는 7월 1일 각각 의장단 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