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코로나19 가짜뉴스 ‘확산’...市, 강력대응특정아파트 거론, 광주광역시 오인 등 SNS 통해 빠르게 전파

광주시 "반드시 보건소 등에 확인할 것...언론사 대상으로 올바른 지명 표기 요청"

▲ 최근 단톡방 등에서 문제가 됐던 기사캡처 이미지. 이는 광주광역시를 광주로 표기함으로써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26일 현재 광주시를 제외한 인근 이천시, 성남시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SNS 등을 통해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뉴스는 관내 특정아파트 주민이 감염됐다는 식으로 전파되고 있으며 ‘광주광역시’와 ‘광주시’를 혼동해 오해하고 이를 확인하지 않으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A단체 대화방에는 '태전동 OO아파트에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이라는 허위 사실이 게재되면서 지역사회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또한, B언론기사의 제목에 ‘광주광역시’를 ‘광주시’로 표기, 이를 지역 내 확진자 발생으로 오인하고 캡쳐 후 단톡방에 올려 전파돼 문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가짜뉴스’가 더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광주시와 보건당국 등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행정력을 낭비해야만 한다는 점이다.

사정이 이러자 광주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 대처한다는 방침으로, 언론사 등을 통해서도 추측성 보도나 기타 확인되지 않은 사항에 대해서는 지양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언론매체에서 ‘광주광역시’를 ‘광주시’로 사용함에 따라 빚어지고 있는 각종 혼선에 대해서 ‘광주시 정체성 찾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바른 지명 사용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허위 사실을 묻는 질문이 이어지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항을 믿지 마시고 시민들께서는 광주시와 광주시보건소의 공식발표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대검찰청은 '대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지난 21일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전국 각 검찰청에 코로나19 관련 사범을 엄단하라는 지침까지 내려졌다. 허위 사실로 업무를 방해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실제로 여주시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돼 거짓으로 경찰서와 소방서에 허위 신고한 혐의로 B씨(여)가 입건돼 벌금 2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코로나19 발생 현황은 광주시보건소(031-760-2110)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