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하남] “문화로 풍요로운 8월 하남문화재단”동화오페라부터 인디밴드 공연까지 ‘대채’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8월의 하남문화재단(이사장 이현재)의 공연장은 쉴 틈이 없다. 다양한 공연들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동화오페라 <피노키오의 모험>

동화오페라 <피노키오의 모험>이 오는 8월 17일(토)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을 찾아온다. 친구들과 제페토 할아버지의 도움과 사랑 속에서 한 단계 한 단계 성장해 나가는 씩씩한 피노키오의 이야기의 볼 수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연주와 오페라 가수들의 감미로운 목소리, 그리고 아트 서커스 배우들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아이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피노키오와 함께하는 이 멋진 모험을 놓치지 않길 바란다.

○ 공연예술계에 파동을 일으키는 극단 물결의 <의자 고치는 여인>

8월 30일(금)과 31일(토)에는 프랑스 소설가 기 드 모파상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의자 고치는 여인>이 무대에 오른다. 사랑과 행복, 삶에 대한 실존적 태도와 인간 존재의 의미를 탐구하는 연극이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 사업에 선정되었으며, 문화가 있는 날 공연으로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전석 1만원에 관람할 수 있다.

○ ‘디에이드’와 ‘여유와 설빈’의 <밤하늘의 별들처럼 그 어떤 꿈들도 다 이뤄질 거야>

H-indie live 콘서트는 독보적인 예술성을 자랑하는 특별한 인디 뮤지션들과 함께하는 공연으로 하남문화재단이 새롭게 선보이는 기획 프로그램이다. 그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밤하늘의 별들처럼 그 어떤 꿈들도 다 이뤄질 거야>는 인디 듀오 콘서트로 8월 31일 한여름 밤을 감성으로 물들이며 일상 속 작은 순간들을 아름답게 담아내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디에이드’는 어쿠스틱 듀오로 연애의 발견 ost인 ‘묘해, 너와’로 익숙하다. 또한 싱어게인 2에 출연하여 영상 조회수 1,000만뷰를 기록하기도 하였다. ‘여유와 설빈’은 포크 듀오로 올해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 부문에서 2관왕에 올랐다. ‘생각은 자유’, ‘밤하늘의 별들처럼’등의 곡으로 알려져 있다.

◇ 공연 문의: 하남문화재단 ☏031-790-7979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