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A시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토마토 제공 및 청탁 위반 등 혐의로 선관위 신고 접수

광주시 선관위, A시의원 조사는 물론 퇴촌토마토축제 관계자 등 면담 계획

광주시의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의회 A시의원을 대상으로 B시민단체와 모 언론사 C기자가 공직선거법 등 위반 여부를 조사해 달라는 신고가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된 것과 관련해 A시의원이 상당 부분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27일 밝혔다.

현재까지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의혹을 종합해 보면  A시의원이 토마토 약 70박스를 쌍동리 친인척과 일부 주민들에게 전달했다(공직선거법 위반)는 것과 C기자에게 토마토 15상자(75만 원 상당)와 유정란, 식대를 지불했다.(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는 주장이다.

특히,  A의원이 C기자에게 경쟁 의장 후보(미확인) 약점을 해당 지역구 당협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자신을 도우라고 했다는 내용도 고발장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확인 결과 지난 24일 팩스를 통해 B시민단체 명의로 신고서(고발장)가 접수됐으며, 이튿날인 지난 25일 C기자가 선관위를 방문해 녹취파일 등을 제공하며 추가로 A시의원을 신고했다.

27일 오전 <동부교차로저널> 기자와 만난 A시의원은 언론에 제기된 의혹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A시의원은 "시의원으로서 기부행위를 하면 안된다는 것을 모른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반문하며 "친인척 등에게 토마토를 전달했다는 의혹 제기는 거짓"이라고 억울해 했다.

그러면서 "다른 의혹 제기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생각을 정리한 뒤 다음 주 중으로 선관위를 방문, 조사를 통해 적극 해명하겠다"고 강변했다.

한편 광주시 선관위는 본 건과 관련해 지역의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조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선관위는 27일 또는 28일 A시의원이 선관위 조사에 임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다음 주로 미뤄질 것으로 보여 속도를 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광주시 선관위 관계자는 "A시의원에 대한 조사는 물론, 퇴촌토마토축제 관계자 면담과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조사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현재로선 자세한 사항은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고발 내용이 사실로 확인, 위법한 사항이 있을 경우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A시의원에 대한 선관위 조사 결과에 지역 정가는 물론 시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