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하남] 장사시설 공동 추진 본격 '시동' 업무협약 동의안 하남시의회 상임위 통과...광주시의회는 지난 4월 의결
사진은 인근 성남시 화장시설 전경<사진출처=성남시>ⓒ동부교차로저널

[광주하남] 광주시와 하남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장사시설 광역화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지난 5일 하남시가 제출한 (가칭)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참여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동의안이 하남시의회 소관 상임위인 자치행정위원회를 통과, 오는 14일 제2차 정례회에서 의결만을 앞둔 상태이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4월 본 동의안을 광주시의회로부터 승인 받은 상태여서 최종 하남시의회로부터 동의안 통과 시 양 도시 간 장사시설 광역화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동의안은 광주시 종합장사시설을 건립함에 있어 광역화를 통한 적정 규모 확보를 위해 양 도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자 하는 사항으로 협약기간은 협약 일부터 추후 본 협약 시까지이며, 종합장사시설 공동건립 협력과 비용부담을 담고 있다.

종합장사시설은 화장로 5기, 봉안시설 1만 9,628기, 자연장지 2만 4,672기이며, 소요예산은 460억원(부지매입비 제외)이 투자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사업비의 경우 현재 인구수를 감안해 광주시 250억원, 하남시 210억원 분담(안)이 논의되고 있으나, 향후 도래할 인구수 등도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어 조정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태이다.

장사시설 부지는 광주시 관내로 정해지며 광역화 추진 시 건축비의 70%를 국비 지원받을 수 있어 실제 광주시 예산은 100억원 규모로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광역화 추진 시 광주시와 하남시의 자원이용의 효율성 및 건립비용 분담에 따른 재정부담 완화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공통 분모가 있다.

다만, 인근 이천시와 양평군이 광역화장시설 추진에 참여하지 않고 광주시에 건립하는 것과 시설이용 수요와 시설 규모의 적정성에 대한 검토가 보다 면밀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한편, 광주시의 장사시설 광역화 추진과 관련해 최근 과천시와 이천시 등에서도 문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추후 광역화 참여 도시가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