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광주도공 기관사칭 피싱 사례 "잇따라""의심스러운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 무작정 클릭하지 말아야"
광주도시관리공사 전경<자료사진>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도시관리공사(사장 박남수)는 최근 계약상대자를 대상으로 공사 직원을 사칭한 피싱 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최근 우리공사 공사∙물품∙용역 계약상대자에게 「금융한도 증액을 위한 거래은행 심사평가」를 목적으로 우리 공사를 사칭, '금융심사 평가에 도움을 필요로 한다', '임원의 연락처를 알려달라', '직접 방문해 금융기관 홍보를 실시하겠다' 등의 피싱 사기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정보는 나라장터의 국가종합전자조달와 정보공개의 사전정보공표(회계)를 통한 계약명, 업체명을 조회해 얻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공사는 이러한 사칭 피싱 사기에 대비해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의심스러운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는 무작정 클릭하지 말고, 공식적인 경로를 통해 발신자를 확인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공사 관계자는 "어떠한 내용으로도 계약상대자에게 상품 홍보를 일절 진행하지 않으며, 임직원을 사칭해 어떠한 개인정보도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남수 공사 사장은 "상기와 같은 문자나 전화로 인한 피싱사례가 있을 경우, 공사 해당부서 및 담당자에게 직접 확인해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길 당부한다"면서 "개인정보 유출 방지 및 계약상대자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