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하남] ‘세바시 베스트 강연자’ 강형근 대표 초빙 특강하남시 공직자 대상으로 차세대 리더의 자기경영 노하우 전수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에 입사해 전 세계 단 10명뿐인 글로벌 브랜드 디렉터 자리까지 오른 ‘샐러리맨의 신화’ 강형근 HK&COMPANY 대표가 하남시 공직자를 대상으로 차세대 리더의 자기경영 노하우를 전하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하남시는 18일 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공직자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된 ‘2024년 런치앤런’(Lunch&Learn) 특강에 강형근 대표를 초빙해 ‘조직과 자신의 행복한 성장을 이끄는 차세대 리더의 자기경영 노트’를 주제로 한 명사초청 특강을 진행했다.

‘런치앤런’은 점심시간 가볍게 점심을 먹으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직원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처음으로 진행한 제1회 런치앤런의 명사로 강형근 대표가 초빙됐다.

강 대표는 25세에 말단 사원으로 아디다스에 입사해 전 세계 단 10명뿐인 아디다스 브랜드 디렉터로 오른 전설적인 인물이다. 지난 30여년 간 전 세계 최고의 멘토들과 스포츠 스타들을 만나며 배운 ‘자기 설계’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는 기업의 디지털 전환전략과 리더십을 가르치는 HK&COMPANY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올해 ‘세바시’(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시상식에서 ‘베스트 강연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 대표는 특강에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한 마인드 전환의 가치를 설명하며 ▲회사성장과 개인성장에 대한 주인 의식 ▲동료와 고객과의 협업 정신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가 정신 ▲성과달성과 변화 관리를 위한 자기 주도력 4가지를 갖춰야 한다고 설파했다.

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소속된 토트넘에서 주장으로 맹활약하는 손흥민 선수를 언급하며, 그가 추구하는 동료와의 협업 정신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강 대표는 “손흥민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비결은 자신보다 더 좋은 위치에 자리한 동료에게 공을 연결하는 이타적인 플레이를 보여줬기에 가능했다”라며 “EPL에서 1골은 연봉 1~2억원을 더 올릴 수 있는 가치를 지녔음에도 처음부터 욕심을 부리지 않고 동료에게 공을 연결하는 이타심을 발휘했기에 손흥민 선수도 나중에 동료들로부터 슈팅 기회를 얻어 더 많은 득점을 올릴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K-팝 허브도시 조성 등 ‘살고 싶은 도시, 도약하는 하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하남시 공직자들에게도 주변의 협력을 얻어내는 스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공직자들도 자신과 팀원들의 성취뿐 아니라 동료의 사기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타심을 발휘해 협력적으로 업무를 수행해나갈 것을 조언드린다”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처음 해보는 업무라면 유사한 업무를 수행해본 사람을 찾아 조언을 구하고 업무 지시자에게 업무의 ‘목적’과 ‘성공 요인’, ‘핵심 리스크’ 등을 확인해보는 방법 등의 시간 관리 비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강 대표는 ‘건강검진’ 못지않게 ‘인생검진’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1년에 한 번은 주변의 동료에게 내가 무엇을 잘하는지 어떤 능력을 더 발전시키면 좋을지 물어보면서 자신의 성장을 체크해 보는 것이 좋다”라며 “질문에 대한 피드백을 통해 내가 ‘어떤 행동을 멈춰야 하는지’(Stop), ‘어떤 일을 새롭게 시작해야 하는지’(Start), ‘무엇을 지속해야 하는지’(Keep)에 대한 답을 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강 대표는 아주 작은 변화부터 만들어 볼 것을 권하면서 “오늘부터 자신과 동료의 성장을 돕는 ‘체인지 메이커’가 되는 것을 추천드린다”라며 “하루에 10분만 투자한다는 생각으로 행동하는 습관을 만들어나가길 희망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현재 시장은 “오늘 런치앤런 행사의 첫 특별강연자로 강 대표를 모시게 돼 영광”이라면서 “우리 공직자들이 오늘 특강을 계기로 창의력과 혁신성, 자기주도력을 갖춘 최고의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