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광주하남] 학교급식 납품업체 불법행위 '덜미'광주, 무신고 업소 버젓이 영업 / 하남, 냉장보관 제품 실온서 보관
<사진제공=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사진제공=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광주하남] 관련법을 위반한 학교급식 납품업체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단속에서 덜미가 잡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개학을 맞아 지난 3월 11일부터 29일까지 학교급식 납품업체 360개소를 단속한 결과 유통기한이 22개월 지난 물엿 보관 등 관련법을 위반한 28곳(29건)을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하남시 B업체는 학생들이 즐겨 찾는 떡볶이 재료 등 냉장 보관 제품을 실온에 보관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광주시 C업체는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4㎏ 규격의 간 마늘을 제조 및 보관해 오다 적발됐다. 

광주시에 따르면 c업체는 무신고 업소로 경기도에서 처분대상 공문 시달 없이 바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도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보강 조사를 통해 위법사항 여부를 검토해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홍은기 특사경단장은 “학생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학교급식 납품업체에서 불법 사례가 발견됐다는 점에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고 본다”면서 “학생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비위생적 업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