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하남] 위례 행정통합 추진특위 '발족'민주당 하남시 지역위 결성...오수봉, 김상목 공동위원장 맡아
하남위례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지역위원회는 운영위원회를 열고 「위례 행정통합 추진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공동위원장은 오수봉 전 하남시장과 김상목 하남시 위례주민이 맡기로 했다.

위례신도시는 그동안 행정구역이 분리돼 일상생활에 여러 어려움을 겪어왔다. 가장 큰 문제는 교통이다. 하남 위례지역 인근에 서울 차고지가 3개나 있으나 서울의 시내버스는 하남 지역으로 운행하지 않는다. 경기도 버스는 서울로 운행하지 않는다. 지하철도 마찬가지다. 신도시 교통대책으로 2023년 개통하기로 한 위례신사선은 아직 착공 전인데다가 서울 구간만 설계가 진행됐다.

그 외에도 집 근처에 서울 소재 학교가 있지만, 더 멀리 있는 하남의 학교로 통학해야 하는 불편함이라든지, 각 지자체 주민에게만 허가하는 여러 편의시설 이용의 어려움 등등 개선해야 할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뿐만아니라 위례 주민 통합과 미래 발전을 저해하는 결정적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최종윤 국회의원은 이와 같은 문제점 해결을 위해 지난달 「위례신도시 통합 특별법」을 발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위례 행정통합 추진 특별위원회」 발족을 계기로 지역위원회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위례 행정통합을 논의하기로 한 만큼, 속도감 있는 입법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종윤 의원은 “위례신도시 행정통합을 위한 지역위원회 차원의 논의 기구를 구성되어 대단히 뜻깊다”며 “주민들의 의견도 빠르게 수렴해 위례 행정통합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