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서울편입’ 시민단체들 공동연대 '선언'道 내 최초로 하남·김포·고양 ‘서울편입’ 시민단체들, 공동연대키로
지난 3일 서울편입을 위한 김포, 고양, 하남시의 시민단체장들이 공동연대하기로 선언했다. 김포시 장기동 (강경철 고양위원장(좌3), 김기윤 하남위원장(우3), 김경미 김포위원장(우2)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 내 최초로 하남·김포·고양 ‘서울편입’ 시민단체들이 공동연대를 선언했다.

지난 3일 김포시 장기동 모처에서 김경미 김포서울편입시민연대 위원장(이하 ‘김포위원장’), 강경철 고양서울편입추진위원장(이하 ‘고양위원장’), 김기윤 하남감일•위례 서울편입추진위원장(이하 ‘하남위원장’)은 김포시, 고양시, 하남시에서 각자 추진해 오던 서울편입을 위한 활동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앞으로 공동연대키로 했다.

우선 공동연대 일환으로 서울편입이 언급되고 있는 도시들에 대한 「김포·고양·하남·구리·부천·광명·과천시의 서울편입을 위한 국민청원」을 진행키로 했으며, 각 도시들의 시민들에게 온라인 국민청원 링크를 전파해 적극적으로 서울편입을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김포, 고양, 하남시 외 지역에서도 서울편입을 원하는 시민단체가 공동연대를 원할 경우 함께 하기로 하였으며, 뉴시티 특위 위원이자 변호사인 김기윤 위원장은 시민단체들이 서울편입을 위한 시민운동을 전개함에 있어서 도움이 되도록 각종 정보 및 법률적 조언을 제공해 주기로 했다.

강경철 고양위원장은 “김포, 고양, 하남은 서울시청이 더 가까운 도시들이다. 오롯이 ‘서울 생활권’임에도 불구하고, 서울 위성도시로 남아 서울에 준하는 온갖 규제를 받고 혜택은 지방도시 변두리보다 못하다. 쉽사리 해결이 안 되는 교통 문제, 아이들의 교육 선택 기회가 넗어지는 교육 문제가 해결된다”라고 공동연대 동기를 밝혔으며, 김경미 김포위원장은 “서울편입 염원을 달성하기 위해 고양시민, 하남시민과 함께 서로 윈윈하며 소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기윤 하남위원장은 “경기도 내 최초로 하남시에서 서울편입 시민단체를 결성했다. 이젠 각 도시 시민단체가 서울편입을 위하여 각종 활동을 연대할 경우 서울편입에 한 발짝 더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시민연대를 추진하고 있는 김포시와 고양시와 달리 서울편입 주제로 하남시장은 아직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지 않았다. 지방자체단체장의 의지가 매우 중요한 만큼 다른 시민단체들과 함께 이 부분도 고민해 보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각 도시 별로 서울편입을 위한 시민단체가 구성됐지만, 공동으로 연대해 활동하기로 한 것은 처음으로 앞으로 시민단체들의 활동에 따라 서울편입 요구가 증폭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