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주] “반려마루 여주, 여주시민은 망연자실”서광범 의원, "관광시설 대신 장묘시설로 변경"...지역경제 위한 투자 '無'
▲ 사진은 지난 11일에 열린 반려마루 여주 개관식 장면 ©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서광범(국민의힘, 여주1) 의원이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반려마루 여주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운영 방향의 개선을 주문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반려마루 여주는 지난 11월 11일 공식 개관했으나, 민간휴양관광시설로 계획했던 B구역은 장묘시설 중심으로 변경됐고 이마저도 공사가 완료되지 않아 내년 9월 완공 예정이다.

서광범 의원은 “반려마루 여주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해 여주시 주민들은 망연자실"이라며 "이는 관광시설 대신 장묘시설로 변경,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투자는 없기 때문이다”고 지적하고, 향후 지역주민과 상생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작년 12월 제정된 「경기도 반려동물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는 현재의 ‘반려마루 여주’ 명칭에 따라 조례명을 바꿀 필요가 있으며 조례에 따른 운영위원회 구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서 의원은 지금까지 B구역 공사의 잦은 변경은 지역주민들과의 협의가 결여된 일방적인 진행이었음을 비판하고, "지역주민들의 협력에 기반해 반려마루 여주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사료값 급증으로 축산농가의 어려움이 큰 상황에서 화성의 간척지와 남한강 유역에 조사료 재배를 활성화해 줄 것도 주문했다.

관련해 서 의원은 “조사료 재배는 환경친화적이고 탄소를 저감할 뿐 아니라 수입대체효과로 축산업계의 사료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화성의 화옹지구는 농어촌공사가, 남한강유역은 한강유역환경청이 관리하고 있는데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주무부서와 협의에 나서 해당부지에 주민들이 조사료 재배를 실행하는데 있어 행정상 어려움을 해소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서광범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