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천] 포스코 철강부산물 활용한 이천 도자 기념품 ‘탄생’이규탁(고산요) 씨의 ‘부부커피잔 다과접시 세트’ 최종 선정
이규탁(고산요) 씨가 출품한 부부커피잔 다과접시 세트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국내 유일 도자산업특구 도시 이천시가 포스코, 한국세라믹기술원과 협업해 진행한 「포스코(POSCO) 홍보용 이천도자기념품 제작 공모」사업으로 이규탁(고산요) 씨의 ‘부부커피잔 다과접시 세트’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진행된 공모사업은 지난 4월 27일에 체결한 이천시·포스코·한국세라믹기술원의 「철강부산물 활용 도자기 소재 순환경제 모델 구축」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이천시와 포스코, 한국세라믹기술원이 함께 추진한 협업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에서는 포스코의 철강부산물을 활용해 만든 제품을 조건으로, 포스코의 기업이미지를 반영하고 독창성과 상징성 있는 다양한 제품들이 접수됐다.

이 중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3개의 제품에 대해 실물 심사를 진행하였고,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부부커피잔 다과접시 세트(이규탁 作)’가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정작의 이규탁 씨는 “철강부산물을 도자기 유약의 주원료로 활용해 자연 친화적인 도자제품을 개발하고자 했으며, 산화철을 사용한 흑색유와 수재슬래그와 이천의 볏짚재를 혼합해 만든 슬래그유약을 통해 포스코 하면 떠오르는 쇳물의 흘러내림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시중에서 일반적으로 구입해 사용하는 산화철의 경우 순도가 낮은데, 이에 비해 포스코의 산화철은 순도가 굉장히 높아 검은색 발색에 매우 용이했고, 수재슬래그를 혼합한 유약도 그 질감이 굉장히 부드러워 도자기를 구웠을 때 독특하면서도 더욱 차분하게 색이 표현되어, 철강부산물을 활용해 더욱 다양한 작품 제작을 시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천시는 포스코, 한국세라믹기술원과 이번 공모사업을 기획하면서 포스코에서 철강 생산 시 발생하는 주요 부산물인 수재슬래그와 산화철을 이용하여 기존에 없는 새로운 소재의 도자기를 만들어보고자 했다.

아울러 처음 시도하는 만큼 이천 지역 도예 작가들에게 철강부산물을 직접 제공함으로써, 작품을 창작하면 느낀 도예가들의 느낌과 앞으로의 가능성을 알아보고자 했다.

시 관계자는 “최종 선정된 작품은 포스코에서 홍보용 기념품으로 납품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번 사업이 지난 협약에 이어 후속으로 추진한 첫 협업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이번 사업을 통해 도예작가들로부터 새로운 시도와 다양한 창작활동에 대한 욕구와 참여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포스코, 한국세라믹기술원과 긴밀히 협력하여 전시회 개최와 판로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