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이창근, 최종윤에게 ‘서울편입’ 공개토론 제안이 위원장 “하남시민이 원하는 방향 찾아가는 토론이 되려면 최종윤 의원 직접 나서야”

최종윤 의원 오는 23일 국회에서 ‘서울 편입’ 토론회 개최 예정...수용 여부 '미지수'

<사진제공=국민의힘 하남시 당원협의회>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이창근 국민의힘 하남시 당협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국회의원에게 하남시 서울 편입 관련 공개토론회를 14일 제안했다.

서울시 대변인과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을 거쳐 온 이창근 당협위원장은 “막연한 찬반이나 당리당략이 아닌 하남시민이 원하는 방향을 찾아가는 토론이 되려면 최종윤 국회의원이 직접 나서야 한다”라며 “공개적으로 공개토론 초대장을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공개토론이야말로 신도시 지역의 교통, 교육, 생활 인프라 등 제반 문제점과 원도심 지역의 노후화, 생활 인프라 부족 등 하남의 과제를 함께 진단하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이 위원장 또 “하남, 서울 편입으로 인한 구체적인 이해득실은 물론 시민들의 요구 등 정치 이슈가 아닌 민생 이슈만으로 하남시 발전을 위한 좋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최종윤 국회의원이 조건 없는 열린 토론의 장으로 나오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창근 위원장은 "이번 공개토론을 통해 하남시 서울 편입 이슈가 진정으로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민생 이슈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라며 "시민 통합을 기치로 미래세대를 위한 준비의 장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종윤 국회의원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김현수 단국대 도시계획학부 교수 등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서울 편입’과 관련된 토론회 개최할 예정이어서 이 위원장의 토론회 제안을 받아들이지 여부는 미지수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