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이천] 송석준 의원, “차선 제대로 안 보인다”“전국 차선 안 보임 관련 민원 최근 3년간 3배 폭증”
송석준 국회의원<자료사진>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국감 =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차선 안 보임 관련 민원이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해 2019년 55건이던 것이 2022년엔 126건으로 3배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정무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전국 차선 안보임 관련 민원이 417건으로, 2019년 55건 2020년 65건 2021년 80건으로 점차 늘더니 2022년엔 126건으로 폭증했다.

민원 발생 지역을 보면 경기도가 135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경남이 125건으로 두 번째 , 충북·충남이 109건으로 세 번째로 많았다. 이밖에 전북·전남 21건, 강원 27건으로 뒤를 이었다.

차선 도색 공사 기준(교통노면표시 설치관리 업무편람)을 보면 ‘노면 표시는 주·야간이나 기상상태, 조명 여부 등에 관계없이 운전자 및 보행자의 눈에 잘 띄어야 한다’며 차선 시인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7월 발표한 최근 5년(2018~2022년)간 여름철(6~8월)에 발생한 빗길 교통사고 현황을 보면 차선 안보임 문제로 인한 사고로 추측되는 중앙선 침범은 1,367건에 달했고, 차선 안보임 관련 민원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송석준 의원은 “지난 5년간 국토교통부 관리 일반국도 내 차선 안보임 관련 민원은 줄지 않고 계속해서 늘고 있다”며“도로주행 시 차선 시인성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차선 시인성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