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신현동~양재역 '광역콜버스' 서비스 개시9월 20일부터 카카오T 앱(APP) 사전예약… 올해는 무료 탑승
▲ 신현동~양재역 '광역콜버스' 노선도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에 광역콜버스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강희업, 이하 대광위)는 광주시에 대해 20일부터 “수요응답형 광역교통서비스(이하 광역콜버스)”의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광역콜버스는 광역교통이 불편한 지역에서 이용자가 원하는 시간과 정류장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는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로, 지난 6월 국토부, 경기도, 지자체 협약식 이후, 구체적인 추진 방안 등에 대해 지자체 등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시범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이번에 개시되는 시범사업 지역은 광주시 신현동~양재역(10.4~) 노선과 시흥시 MTV~사당역(9.27~) 2곳으로 수원, 용인, 화성 등 나머지 3곳은 연내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까지는 차량 내 비치된 QR코드를 인식해 무료로 탑승하고, 내년부터는 기존 광역버스와 유사하게 교통카드로 요금을 지불하게 된다. 또한 지하철,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 환승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카카오T 앱(APP)의 홈 화면 > 전체보기 > 광역콜버스 아이콘에서 정류장·좌석·시간 등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매달 16일 정오~20일 정오)으로 출·퇴근 등의 정기적인 탑승이 가능하고, 일반예약으로는 일회성 탑승이 가능하다.

특히 내년 6월부터는 일반정류장뿐만 아니라 주거지와 더 가까운 가상정류장에서도 탑승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점차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대광위 관계자는 “광역콜버스는 광역권에 처음으로 도입하는 수요자 맞춤형 대중교통 서비스로써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동안 지자체 및 지역 주민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라며 “이 외에도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광역 이동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