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소식
[경기] 도내 동물병원 진료비 전국 대비 평균 수준시군별로는 최대 5배까지도 차이
ⓒ동부교차로저널

[경기] 지난 3일 공개된 전국 동물병원 진료비 현황 공개시스템 분석 결과 경기도내 동물병원 진료비가 평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소비자연맹과 대한수의사회 등과 공동으로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전국 2인 이상 수의사가 근무하는 동물병원 1,008개를 조사해 최근 진료비를 공개했다. 조사는 온라인과 방문조사를 병행해 진행됐으며 경기도에서는 359개 병원이 조사대상이었다.

이번 조사는 올해 1월 시행된 개정 수의사법에 따른 것으로 개정법은 2인 이상 수의사가 있는 동물병원의 경우 병원내에 진료비를 게시하도록 하고 있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경기도의 진료 항목별 평균 비용은 초진 진찰료 1만702원로 전국 평균 1만840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밖에 중형견 입원비 5만8,724원(전국 평균 6만540원), 개 종합백신 2만6,163원(전국 평균 2만5,991원), 엑스선 검사비 3만7,866원(전국 평균 3만7,266원) 등으로 전국 평균과 큰 차이가 없었다.

시군별로는 평균 진료비용 차이가 크게 나타났는데 가장 초진 진찰료가 높은 곳은 성남시 1만3,786원으로 가장 낮은 이천시 4,950원 대비 2.8배나 비쌌다. 중형견 입원비는 1일 기준으로 구리시가 9만9천원으로 가장 낮은 포천시와 가평군 2만원 대비 5.0배나 높았다.

도내 시군 간에 동물병원 평균 진료비가 다른 원인에 대해 동물의료업계는 동물병원이 임대료·보유장비·직원 수 등 규모와 사용 약품, 전문성 등을 고려하여 진료비용을 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최경묵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동물병원 진료비 조사는 수의사 2인 이상인 동물병원 대상으로 한 것이며 2024년부터는 동물병원 전체로 확대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9월과 10월 두 달에 걸쳐 수의사 1인 동물병원을 대상으로 사전지도를 통해 진료비 게시에 적극 동참하도록 지원해 이용자의 알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료비 상세 현황은 ‘동물병원 진료비 현황 조사 공개 누리집’(www.animalclinicfee.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 누리집’(www.mafra.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동물병원 게시 및 조사․공개 대상 진료비 항목은 진찰․상담(초진, 재진, 상담), 입원, 백신접종(5종), 검사(엑스선, 전혈구) 등 총 11개이며, 진료비 현황은 전국·시도·시군구 단위별로 최저․최고․평균․중간 비용을 공개했다.

교차로저널  kocus@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