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종합] "서울~양평 고속도로 추진 재개하라"10일 광주시·하남시·양평군 공동 입장문 발표
좌로부터 전진선 양평군수, 방세환 광주시장, 이현재 하남시장 ⓒ동부교차로저널

[종합] 광주시·하남시·양평군 3개 자치단체장은 10일 하남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백지화된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재개를 촉구했다.

방세환 광주시장, 이현재 하남시장, 전진선 양평군수는 이날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정쟁의 중심에 선 본 고속도로 건설사업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3개 단체장은 광주시와 하남시, 양평군 85만 주민의 염원을 담은 “서울~양평 고속도로”가 2021년 4월에 예타를 통과하고 현실로 실현되는 과정에서 지난 6일 추진이 중단되는 사태를 맞게 됐다며 사업이 신속히 다시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입장문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를 광주시민, 하남시민, 양평군민(강하 IC 포함)의 품으로 되돌리기 위해 오직 지역주민들의 뜻을 모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공동 노력할 것과 중첩규제로 고통받는 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과 교통 편익 증진을 위한 고속도로 건설 재개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3기 교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핵심축으로 추진되고 있는 본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선 교통, 후 입주' 정책목표 이행과 주민의견 반영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기자들이 묻는 질문에는 최근 발표한 「상산곡 기업이전단지」 추가 개발 요인도 있어 ‘서울~양평간고속도로’를 건설하지 않을 경우 중앙정부에서 추진하는 3기 교산신도시 광역교통대책에 심각한 차질이 빚어진다고도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