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박해광, 국민의힘 입당 신청...지역정가 '술렁'내년 총선에 ‘광주을 출마’ 유력...지역정가 판세 요동

“초당적 정치 협력의 교두보 되어 광주시 발전 앞당길 터”

박해광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이 5일 국민의힘에 입당서를 제출했다.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 유력 정치인 중 하나인 박해광(54세)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이 5일 ‘국민의힘’ 당에 전격 입당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광주시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그간 박해광 전 부의장의 민주당 탈당이후 향후 거취에 대하여 여러 가지 소문이 나돌 정도로 지역정가에서는 박 전 부의장의 행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 왔다.

박해광 부의장은 지난 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로 나섰다가 민주당의 갑작스런 공천규칙 변경으로 인해 후보경선에서 석패한 바 있으며, 경선의 불공정성 등을 이유로 중앙당사 앞에서 삭발단식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그러한 이유 때문인지 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해 10월경 박해광 전 부의장을 제명했고, 박 전 부의장은 이에 불복,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으나 중앙당이 법정처리시한을 넘기면서까지 재심처리를 미루자 지난 4월 5일 민주당을 전격 탈당했다.

박 전 부의장은 국민의힘 입당신청을 하면서 이날 발표한 ‘입당의 변’을 통해 “광주시가 낙후된 가장 큰 원인을 지역정치인의 무능력”이라고 지적하며, “설상가상 민주당 출신 2명의 국회의원 7년 재임기간 중 5년이 집권여당의 시기였는데도 가시적 성과를 만들지 못한 책임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박해광 전 부의장은 “현재의 민주당은 부정부패, 내로남불, 오만과 아집, 내부총질로 공당으로서의 가치를 상실해 더 이상 민주당을 통해서는 정치인으로서의 소신을 펼칠 수 없고, 광주시민의 염원을 풀 수 없게 되어 민주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초당적 협력 정치의 교두보가 되어 광주시 발전을 앞당기고, 오만과 독선, 내로남불의 그릇된 정치를 종식시켜 참 공정과 바른정치를 세우는 정치인이 되기 위해 국민의 힘에 입당한다”고 밝히며 “내년 총선에 국힘당 공천을 받아 을지역에 출마한다면 을지역 뿐만 아니라 갑지역까지 동반승리를 이끌어 낼 자신이 있다”며 출마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혔다.

박해광 전 부의장이 을지역 출마로 거취를 굳힌 가운데 향후 을지역 국힘당의 공천장을 누가 쥐게 될 것인지에 대해 기존 국힘당 관계자 뿐만 아니라 민주당 예비주자들까지도 향후 자신의 유불리를 계산하는 모습이어서 내년 총선을 앞둔 국힘당의 공천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내년 총선에 국민의힘 소속으로 광주시을 선거구 출마가 유력 시 되고 있는 인물은 황명주 현 광주시을 당협위원장과 조억동 전 광주시장, 김재경 전 광주시 재향군인회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