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재활용품 납입 의혹' 특별감사 실시재활용품 위탁 판매업체 선정 및 계약 과정 등 전반 감사

감사담당관 TF팀 구성, 오는 26일부터 한 달간 진행
광주시, ‘무관용’ 원칙...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문책"
광주시 자체 감사 한계 지적, "수사의뢰 요청" 의견도

▲ 광주시청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최근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불거진 '재활용품 납입 의혹'과 관련해 광주시가 특별감사를 실시키로 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주훈 의원이 행감을 통해 드러난 이번 사항에 대해 중대함을 인식, 감사담당관은 TF팀을 꾸려 오는 26일부터 한달 간 특별감사를 실시키로 결정했다.

이번 특별감사에서는 재활용품 위탁 판매업체 선정 및 계약 과정을 비롯해 재활용품 판매단가 등에 관해 자세히 들여다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감사담당관은 이번 특별감사를 통해 위법성이 드러날 경우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처리한다는 계획이며, 사안에 따라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도 하겠다는 견해다.

감사담당관 관계자는 "사안이 엄중한 만큼 시장 재가를 통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로서는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감사 결과 수사 의뢰할 것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재활용품 납입 의혹'은 재활용품 위탁업체에서 판매한 재활용품의 판매수익금이 광주시 세수로 편입되어 시민을 위한 예산으로 사용되어야 함에도, 정부에서 제시한 재활용품의 판매단가를 무시한 채 터무니없는 헐값으로 매각되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광주시의 특별감사가 금융거래 등 강제수사에 한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즉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