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하남] “하남 단오축제로 놀러 오세요”하남문화원, 오는 17일 하남문화원 옆 공원에서 단오축제 개최

[하남] 하남문화원(원장 유병기)이 주관하고 하남시, 하남시의회, 광주하남교육지원청, 하남농협, 하남서부농협, 하남도시공사가 후원하는 ‘2023 제11회 하남단오축제’가 오는 6월 17일 하남문화원 옆 공원(신평로125)에서 열린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하남단오제는 현재 하산곡동 양곡마을에 전승되고 있는 ‘단오제례’에 이어 행해지는 민속놀이 한마당으로 모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다.

양곡마을의 단오제는 제례가 끝난 뒤에 마을 사람 모두가 제사 음식을 나누어 먹으면서 한 해 동안의 풍작과 마을의 안녕을 위한 덕담을 나누고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겼는데 현재는 제의만을 시행되고 있다.

이에 하남문화원은 세시풍속인 단오절의 놀이문화를 부활하고 학생들의 체험을 통한 전통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한편, 시민들이 대동단결하는 화합의장을 마련하고자 지난 2010년부터 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

특히 올해 단오축제는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장소를 하남시청역 2번 출구에서 50m 떨어진 하남문화원 옆 공원으로 정하고 6월 17일(토) 오후 1시부터 개최된다.

이날 공연행사로는 사자놀이와 버블 마술, 사물놀이, 대북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이 열려 시민들이 즐겁게 감상할 수 있도록 했으며, 경연대회로 어린이 씨름과 일반 성인부 남·여 팔씨름 대회도 열려 시상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과 학생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 체험행사는 창포물에 머리 감기, 굴렁쇠 굴리기, 그네타기, 떡메치기, 수리취 떡살 및 다식 찍기, 단오부채 만들기, 단오명절 퀴즈, 널뛰기, 제기차기, 지게 체험, 말뚝이 떡 먹이기, 솟대 만들기, 모시 미니 붓 빗자루 만들기, 문패 만들기 등이 열려 하남시민 모두가 세시풍속을 즐기는 한마당이 될 전망이다.

문의 : 하남문화원 795-1020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