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광주] “가곡이 들려주는 따뜻한 봄의 이야기”국내 최정상 성악가들과 함께하는 스프링 콘서트 개최

[광주] (재)광주시문화재단은 오는 5월 2일 남한산성아트홀 대극장에서 ‘새싹이 움트는 따뜻한 봄의 노래’를 주제로 <스프링 콘서트>를 개최한다.

스프링 콘서트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가곡과 아리아의 대표 넘버 등 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관객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꽃구름 속에’, ‘목련화’, ‘청산에 살리라’, ‘살짜기옵서예’ 등 주옥같은 한국 가곡이 1부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2부에서는 베르디와 비제, 구노 등 오페라 명작의 대표 아리아를 만날 수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지휘자 김덕기를 필두로 소프라노 김영미, 서선영, 이은희. 테너 김효종, 진성원, 바리톤 유동직, 강형규 등 국내 최정상 성악가들은 코리아쿱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봄에 걸맞은 화사한 목소리로 봄의 낭만과 사랑을 노래할 예정이다.

(재)광주시문화재단 공연 관계자는 “국내 최정상의 성악가와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펼쳐지는 이번 스프링 콘서트는 품격있는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공연과 함께 봄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연 관람료는 R석 3만원, S석 2만원이며 광주시민 10% 할인, 청소년 20%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이 준비되어 있다.

예매는 광주시문화재단 홈페이지(www.nsart.or.kr)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t.com)에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광주시문화재단(1522-0338)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