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광주] 임종성 “일본은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시도 철회하라!”임종성 위원장, 일본 강제동원 한복판 사도광산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 4월 7일 임종성 위원장을 비롯한 안민석, 윤미향, 양경숙 의원 등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의원들> 모임 소속 국회의원들은 역사의 현장에서 일본 정부의 유네스코 꼼수 등재를 막기 위해 왔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일본은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철회하라!”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임종성 위원장(경기광주을)이 일본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광산 한복판에서 외친 함성이다.

4월 7일 오후 2시 현장에 도착한 임종성 위원장을 비롯한 안민석, 윤미향, 양경숙 의원 등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의원들> 모임 소속 국회의원들은 역사의 현장에서 일본 정부의 유네스코 꼼수 등재를 막기 위해 왔다며 기자회견의 취지를 밝혔다.

방문단 일행은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의 역사 왜곡이 한일관계 발전에 가장 큰 방해 요소가 되고 있기에 역사 왜곡을 통한 꼼수 유네스코 등재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

임종성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꼼수로 세계인의 눈과 귀를 속이는 것이 일본의 국익에 어떤 도움이 되는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평화에 기여하고 공여하면서 사는 길은 과거 침략과 강제동원 사실인정, 사죄와 반성, 실천이 우선되어야 가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민석 국회의원은 “에도시기만 반영하고 근대화 시기에 일본이 저지른 강제동원 역사를 배제하고 등재하려는 것은 과거의 잘못을 은폐하려는 행위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조선인에 대한 인권유린 현장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은 니가타일보, 니카타TV 등 일본 현지 언론도 주목하고 뜨거운 취재 열기가 이어졌다.

또한, 방문단 일행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반대하기 위해 후쿠시마에 방문한 국회의원들과 일본 현지 화상회의를 통해 상황을 공유하고 귀국 후 공동대응을 모색할 계획이다.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자 제3자 배상에 대한 국민 여론이 차가운 가운데 이에 대한 반대 움직임은 그칠 줄 모르고 확산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