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광주] 공원 새봄맞이 ‘새 단장’으로 분주광주도시관리공사, 주요공원에 봄꽃 식재 및 정비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어느덧 성큼 다가온 봄을 맞이하여 광주시 주요공원들에서는 화사한 2023년 봄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분주하다.

광주도시관리공사(사장 박남수)는 관내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화사한 봄기운을 전하기 위해 주요공원 곳곳에 봄꽃 식재와 꽃씨를 파종에 나섰다.

먼저 팔당물안개공원에서는 산책로 주변 튤립 구근 식재 및 대단위 꽃 단지 조성을 위한 유채 종자 파종을 완료하였으며, 중대물빛공원, 경안천습지생태공원 등 관내 주요공원에서도 팬지, 비올라 등 봄을 알리는 초화류 식재를 통한 봄기운 가득한 화단을 조성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관내 공원·녹지의 수목 관리 및 시설물 정비사업도 실시한다.

공원 내 수목의 생육 강화를 위한 가지치기, 지주목 정비, 병충해 방제 등 수목 유지관리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며, 쾌적한 공원 환경 유지관리를 위해 일제대청소, 목재시설물 오일스테인 작업 등 본격적인 손님맞이를 위한 공원 시설물 정비작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박남수 광주도시관리공사 사장은 “광주시 공원에서 화사한 새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원 내 수목 및 시설물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해 시민들이 공원에서 편안한 휴식과 건강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