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천] “이천시에 반도체산단 조성해 달라”김경희 시장, 원희룡 국토부장관 만나 핵심 현안 건의
김경희 시장이 17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에서 원희룡 국토부장관을 만나 국민불편 해소방안 등 지역현안을 건의했다.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김경희 시장이 지역현안과 시민불편사항 해결을 위해 연 초부터 전력을 쏟고 있다.

김 시장은 17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원희룡 장관을 직접 만나 국민 불편 해소 대책을 비롯해 국가발전과 연계된 지역의 핵심현안을 건의하고 적극적으로 정부정책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김 시장이 건의한 내용은 ▲이천반도체국가산단 조성 및 규제완화 ▲택시총량제 개선을 통한 국민 불편 해소 ▲국지도70호선(이천~흥천) 조기 완공 ▲중부고속도로 호법JCT~남이천IC 확장 ▲용인~이천 국지도84호선 신설계획 반영 등 5개 사항이다.

김 시장은 원 장관에게 최근 정부에서 수도권에 반도체 생산기지를 추가로 조성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반도체 기반시설을 갖춘 이천시에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이를 위해 첨단업종에 한해 공업용지 조성 허용면적을 50만㎡까지 상향하는 등 입지규제를 완화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이천시와 같은 도농복합도시 주민들이 공통적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택시 부족 문제에 대해서도 원 장관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현행 택시 총량제도가 감차 위주의 획일적인 기준으로 전국적인 수급불균형을 초래하고 있는 것에 대해 지역특성을 반영해 농촌지역 ‘공공형택시’ 운행량 반영 기준을 확대하는 방안 등을 통해 농촌지역의 택시이용 불편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이천~흥천 간 국지도 70호선에 대해 2028년까지 계획되어 있는 공사기간을 2025년까지 대폭 단축할 수 있도록 국비예산 전액을 2024년에 앞당겨 지원해 줄 것과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되어 있는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에 대해 교통정체가 극심한 호법분기점에서 남이천IC까지의 구간을 우선 시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용인시 원삼면에 들어설 반도체클러스터와 이천시의 원활한 물류이동을 위해 용인~이천 국지도 84호선을 「제6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해 조기 추진해 줄 것을 함께 건의했다.

김경희 시장은 “단순히 우리 지역의 발전을 꾀하는 편협적인 뜻이 아니라, 국가 경쟁력 강화에 꼭 필요한 현안들을 건의했다”며 “장관이 실정을 깊이 이해하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을 얻었다”고 밝혔다.

한편, 김경희 시장은 취임 이후 지역성장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첨단도시 조성’을 최우선의 정책과제로 두고 이를 위한 규제 개선 현안 해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