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여주] ‘아트뮤지엄 려’ 소장품 특별전 개최“여주시 예술계에 한 획 긋는다”
엄시문_꿈 2019 캔버스에 모래작업 콜라주 90.9x60.9cm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 미술관 「아트뮤지엄 려」에서는 02월 14일(화) ~ 03월 19일(일)까지 2023 「아트뮤지엄 려」 상반기 기획전 - ‘소장품 특별전 1부’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총 29명, 3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오픈식은 2월 14일(화) 오후 5시다.

여주시 미술관 「아트뮤지엄 려」는 2019년 11월 개관 이후, 꾸준히 전국의 유명작가와 여주작가의 작품을 구입해 오고 있다. 그 실적을 바탕으로 2021년 11월 4일 2종 공립미술관으로 등록할 수 있었다.

이토록 꾸준히 달려올 수 있었던 힘은 여주 지역작가들의 숨은 노력과 주변 작가분들의 격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여주시와 여주시의회의 지원이 없었다면 힘든 일이었다. 이러한 노력들이 비록 작은 미술관이지만 주변 지자체로부터 주목받는 미술관으로 성장해 올 수 있는 힘이 됐다.

소장품은 그 미술관의 위상을 결정 짓는 중요한 잣대로 작용한다. 「아트뮤지엄 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개년간 85점의 작품을 구입했고, 2점의 작품을 기증받아, 소장품은 총 87점이 됐다.

미술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구입한 작품의 가치는 매입한 가격의 2.5배 이상이 되며, 앞으로 그 가치는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고 전한다. 그리고, 앞으로 13점 이상을 더 확보하여, 소장품 100점이 되면 1종 공립미술관이 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

그렇게 되면 여주시에 명실상부한 공립미술관으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고, 더욱 질 높은 기획전시도 개최할 수 있게 되며, 타 시·도의 공립미술관에 작품 대여 신청도 가능하게 된다.

이번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 속에서 주옥같이 빛나는 작품들이다. 추상, 반구상, 구상, 극사실주의 회화, 조각, 사진, 공예, 사진, 미디어 작품에 이르기까지 장르와 형태도 다양하다.

이에, 여주시 미술관 「아트뮤지엄 려」는 현대미술 작품 중 세계적 역량 있는 작품들과 경쟁할 만한 작품들을 확보하여 미술관의 위상을 갖추는 데 힘쓰고 있다. 여주시에 공립미술관이 만들어지고, 여주시의 예산으로 구입한 작품들로 기획전을 개최하는 것은 이번 전시가 처음이며, 여주시 예술계의 한 획을 긋는 일이라 할 수 있다.

2023년 「아트뮤지엄 려」 소장품 展 1부에는 2020년과 2021년에 구매한 작품 중, 30여 점을 선별하여 전시를 선보인다.

“2021년 이후에 구입한 소장품은 앞으로 2회에 걸쳐 차례대로 전시할 계획이며,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훌륭한 작품들로 전시장이 메워질 것”이라고 관계자는 말한다.

현대미술의 흐름과 다양한 형식을 보여주는 최정상급 작품들을 여주에서 관람할 기회는 흔하지 않다. 이번 소장품 특별기획전은 여주시와 여주시 미술관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 미술관 「아트뮤지엄 려」는 여주프리미엄아울렛 퍼블릭마켓 내, H주자장 안쪽에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