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종합청렴도 1등급 여주시를 배우자”1년 만에 4등급 상승...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요청 ‘쇄도’
사진은 여주시 부패방지 교육 장면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가 최근 전국 지자체의 청렴 시책 벤치마킹 지역으로 급 부상하고 있다.

이번 여주시의 ‘청렴도 1등급’은 지난 국민권익위원회의 평가보다 무려 4등급을 수직 상승시킨 결과라는 점에서 모든 지자체의 관심이 뜨겁게 집중되고 있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청렴도 1등급’은 여주시와 안양시뿐이며, 1년 만에 4등급을 상승시킨 곳은 경기도에서 여주시가 유일하다.

여주시는 그간 답보상태에 빠졌던 청렴도 상승을 위해 지난해 절치부심하며 다양한 청렴시책을 시행하는 등 온 힘을 쏟았다.

부패 취약분야로 평가된 인·허가 업무의 자정노력을 강구하기 위한 ‘부패신고 안내문’ 배부, 부패 취약 업무분야 특정감사 실시, 관내 직무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반부패를 위한 기관장의 청렴의지를 전달한 ‘청렴서한문’ 발송 등 다양한 청렴시책이 부패척결을 위한 기관장의 노력과 강력한 의지로 전달되고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자정노력으로 시민들에게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특히 ‘시장님과 함께하는 청렴 토크콘서트’를 개최해 기관장이 직접 직원들과 청렴결의를 다질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으며, ‘부서장과 함께 찾아가는 청렴설명회’를 실시해 각 부서 간부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부서장의 부당지시 등 불합리한 조직문화 개선 및 관리자의 역할 함양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벤치마킹 요청 문의가 쇄도하는 가운데 A 지자체는 “여주시의 내외부 청렴체감도가 급상승한 비결이 궁금하다”며 여주시가 시행한 청렴 정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관련해 이충우 시장은 “이번 종합청렴도 1등급이라는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시민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1,200여 공직자가 다시 뛰겠다”며, “시민이 공감하고 신뢰하는 반부패 청렴정책을 펼쳐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