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소식
[경기] “道, 공공형 버스 서비스 개선 통해 지역 간 이동권 높여야”경기연구원, <대중교통 소외지역, 공공형 버스로 해결하자> 발간
ⓒ동부교차로저널

[경기] 경기연구원은 지난 6월 3일부터 7월 8일까지 경기도 공공형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승객 375명을 설문 조사한 내용을 담은 ‘대중교통 소외지역, 공공형 버스로 해결하자’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도의 대중교통 소외지역에서 운행하는 공공형 버스는 공영버스, 벽지노선, 맞춤형버스, 도시형・농촌형 등 4가지 종류가 있다. 경기도의 대중교통 소외지역에서는 자가용 승용차 대체 교통수단으로 공공형 버스가 이용되는데, 해당 지역 주민들은 버스 운행 확대 및 서비스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대중교통 소외지역 공공형 버스 이용 연령층은 60대 이상 35.7%, 50대 18.7%, 20대 16.8% 등 50대 이상 연령층이 54.4%로 나이가 많은 연령층이 공공형 버스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용차를 소유하지 못한 주민들이 대중교통 소외지역에서 대체 교통수단으로 공공형 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36.3%로 가장 많았다.

공공형 버스를 이용하는 이유로 버스의 편리성 30.9%, 저렴한 교통비용 28.8%, 정시성 양호 2.9% 순으로 조사됐다. 대중교통 소외지역에서 공공형 버스가 출퇴근 또는 등하교용 보다는 개인적인 업무와 여가 및 친교(53.6%) 등의 목적과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이용자들의 만족도 점수와 체감 만족도를 반영한 서비스 종합만족도 평가 점수가 68.0점 수준으로 다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평가항목 중 차량상태 서비스 만족도는 73.6점, 운전기사 친절도 73.1점으로 높고, 운행상태 서비스는 68.2점으로 평가됐다. 이와 더불어 버스를 주로 이용하는 주민들의 48.0%는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차간격의 단축과 25.9%는 배차간격 준수 운행을 각각 요구했다.

이에 연구원은 이용하기 편리한 공공형 버스 만들기 전략으로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지역 간 이동권을 위해 지속적인 서비스 확대가 필요 ▲이용 수요가 많은 노선 선별적 증차를 통한 운행 확대 ▲대중교통 소외지역 버스 수요 적고, 운행 시간 불규칙한 공공형 버스노선 수요응답형의 공공형 버스 서비스 도입 검토 ▲정기적인 버스 운수종사자 친절도 교육 ▲편하게 대기하면서 버스 도착 시간을 인지할 수 있는 버스 정류소 및 정보안내 시설 확충 ▲여러 노선을 운행하는 공공형 버스의 노선번호 및 행선지 표시를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LED 전광 표시판 설치 등을 제시했다.

송제룡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에게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공공형 버스의 서비스를 개선하고 확대하여 도민들의 지역 간 이동권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교차로저널  kocus@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