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도공사장 임명 부적절...강력 반대”하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철회 기자회견 열어

강성삼 의장 “독단-독선인사 하남시민에 대한 배임…즉각 철회 및 자진 사퇴해야”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이현재 시장의 하남도시공사 사장 인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도덕적 결함이 많은 부적격 인물을 임명한 인사 참사이자, 내로남불 인사의 끝판왕”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하남시의회 강성삼 의장(더불어민주당ㆍ가 선거구)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정병용, 정혜영, 최훈종, 오승철)은 5일 오전 11시 하남시청 상황실에서 하남도시공사 최철규 사장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강성삼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남도시공사는 하남시 지역개발과 하남시민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법률로 설립된 책임 있는 기관이자, 시민들의 자부심 속에 성장해야 하는 높은 공공성과 도덕성이 요구되는 기관”이라며 “그런데도 여러 도덕적 논란과 의혹이 제기된 인사를 독단적으로 임명한 것은 하남시민에 대한 배임”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전(前) 이현재 캠프 총괄본부장인 최철규 하남도시공사 사장은 음주운전, 부동산 투기 의혹은 물론 여기에 더해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도 버젓이 무면허 운전을 했다는 시민의 제보로 현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추가되어 있다”며 “하남시의 가장 큰 기관의 대표 임명이 불통 행정의 출발선이 된 것 같아 참담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강성삼 의장은 “하남시는 하남도시공사 사장 임명 과정에서 당사자의 법적 문제가 없는 사안임에도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것에 대한 시정 부담으로 본인이 자진 사퇴했던 사례를 경험한 바 있다”며 “그에 비하면 이번 임명은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공인으로서의 심각한 문제가 제기되었음에도 강행한 불명예스러운 사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반성과 자숙을 거듭해야 할 음주운전을 하고도, 무면허 운전 제보로 조사를 받고 있는 사람이 법과 원칙에 따라 하남도시공사를 운영할 것이라고는 조금도 믿을 수가 없다”며 “게다가 하남시의 불통 행정과 논란에 대해 법적 책임 운운하며 해명을 회피하는 공공기관장의 모습이 과연 `도약하는 하남`의 모습인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힘주어 말했다.

반면 지난달 21일 당시 후보였던 최철규 사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와 관련 “2017년 평범한 가정주부와 함께 법원의 경매절차를 통해 낙찰 받은 땅으로 본인 소유의 토지는 5천평 임야 중 2,500평에 불과하다”며 “아무런 근거 없이 주장한 것은 부동산 업자와 결탁해 파렴치한 투기꾼으로 몰아가기위한 억측”이라고 강변했다.

아울러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도 그는 시민 제보와 관련해 "현재까지 잘 알지 못하는 사항이며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강성삼 의장은 “이현재 하남시장은 임명을 철회하고 더욱 도덕적이고 전문적인 인물을 신임 대표로 세워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선거 공신에 대한 논공행상이 아닌, 하남시의 미래를 위한, 하남시민의 복지향상을 위한, 하남도시공사의 발전을 위한 인물을 다시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내건 국정 운영의 기치는 공정과 상식”이라며 “이번 임명 강행 과정에서 보인 시정이 이현재 시장이 속한 정당과 정부의 기치와 상식에 부합하는지 스스로 돌아보길 바라고, 32만 하남시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만드는 일을 이제라도 멈추는 것이 하남 발전을 위한 길임을 다시 한 번 생각하길 바란다”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끝으로 강 의장은 “하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인사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하남도시공사의 신임 대표는 시의회와의 어떠한 논의의 상대도 될 수 없을 역시 확실히 한다”며 “이현재 시정 첫 하남도시공사 대표 임명에서부터 엉키고 꼬인 실타래를 시의회와 단절하며 푸는 방법을 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하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기자회견과 관련해 원내대표 간 여야 합동 기자회견 개최를 조율했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합동 기자회견은 곤란하다며 참석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싸가지들 2022-12-09 13:52:09

    되지도 않는 행동을 예의 없고 싸가지도 엾고 다음에는 다 대청소를 해야될 대상자들이네   삭제

    • 경고 2022-12-07 11:48:31

      권력지향형성격 보유 여성들의 평소 몸관리를 부탁한다.
      기본적으로 권력을 추구하나 스스로이루지 못할경우 대부분 그런 남자들과 성관계를통해 대리욕구를 충족한다.그러다보니 주변에 정치인등이 여성색스스캔들에 휘말린다.한마디로 욕정의해소보다는 권력욕구의 해소를위해 몸으로 장사를한다.
      한마디로 이런여성들은 매춘부로 보면된다.이러니 나중에 들통나서 곤란당하고 남자인생뿐아니라 여성스스로의 인생도 좃되는거다.
      다시한번더 부탁한다 여성들이여 권력지향형남성들에게 막주지말라.
      이들은 당선성공율도 낮고 주고나면 딴년에게 또 껄떡댄다.
      몸관리들 잘하고 살자   삭제

      • 알고 싶다 2022-12-06 14:13:40

        음주무면허 운전을 했다느거야 아니면 무면허운전을 했다는거야
        뭐지   삭제

        • 노욕 2022-12-06 13:54:27

          이시장 망령든것도 아닌데 이런일이생긴건지
          이래서 늙으면 죽어야된다는말이 생긴건지
          판단력이 문제인건지 안타갑네.   삭제

          • 2022-12-06 13:45:29

            음주운전은 살인행위라던데.......,   삭제

            • 알고싶네 2022-12-06 13:43:42

              도공사장이 도대체 음주운전을 했다는거야 아니면 무면허운전을 했다는거야?   삭제

              • 팩트체크 2022-12-06 08:41:27

                본기사의 본질은 팩트를 조금 빗겨있다.
                즉 당시의 음주무면허 운전여부가 아니고 과거음주행위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추후에 면허취득 없이 무면허운전을 했는가 여부이다.지금이라도 면허증 까면 된다.부동산투기 여부는 해당토지의 등기부등본 까면 되는거다.
                당사자는 백마디 변명보다는 운전면허증 까고 의심받고 있는 토지등기부등본 까면 되는거다.지금당장은 피할수 있으나 나중에 경찰수사결과 나오면 곤란하지 않도록 팩트를 공개하고 당당히 공직에 임해야 한다.   삭제

                • 음주운전 전과자들 2022-12-06 08:29:50

                  음주운전전과들은 기본적으로 사회기본질서를 무시한다.
                  이들의 행태는 주특기는법률의반이고 취미는남에계집후리기 행태는뒷돈챙기기 남에 아품에공감하지 못하는 소시오패스적성격장애가 보이는경우가 있다.   삭제

                  • 음주운전은 기획 살인 범죄 2022-12-05 20:07:26

                    습관적이고 지속적인 음주 운전자는 기획 살인 범죄자다.
                    이런자들의 공통점은 법을 우습게 알고 매사에 무책임한 저질 쓰레기다.
                    이런자들은 사회에서 매장하고 특히 공직에서는 퇴출해야 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