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광주시문화재단, 방만 운영 ‘도마위’행감에 허위자료 제출,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등 지적

이은채 의원 “광주시의회를 무시하지 않고서야 이럴 수는 없는 일”
재단 대표이사 "의회 무시가 아닌 최근에야 의회 협의 규정 알았다"

남한산성아트홀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주시문화재단의 각종 의혹이 도마에 올랐다.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위원장 박상영 의원)는 지난 28일 광주시문화재단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일부 시의원들이 광주시문화재단이 허위자료를 제출했다는 주장과 함께 오세영 대표이사가 발뺌으로 일관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들 의원들은 먼저 재단이 축제 및 행사에 총책임자로 고용한 연출자와 총감독의 활동일지를 수개월간 시차에도 동일 사진을 캡쳐하고, 서명 날인을 연출자와 총감독이 아닌 재단의 직원이 허위로 서명한 뒤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특정 사업(용역)의 경우 일부러 사업비를 쪼개 입찰방식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특정업체에 몰아줬다는 지적도 일었다.

이에 대해 재단 팀장은 회계연도 마감이 얼마 남지 않아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답변했으며 대표이사의 경우 보고받은 적이 없어 몰랐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대표이사가 2년여 간 수령한 수당 중 정근수당과 직급보조비의 경우 재단 규정 상 ‘공무원의 수당에 관한 지급 규정을 준용한다’고 명시해 두었으나, 정근수당의 경우 상한인 급여의 50%에 도달하는 실제 근무년수 10년 이상이 아닌 호봉(10호봉)을 기준으로 책정한 것으로 행감 조사결과 드러났다.

더 나아가 의원들은 전용차량을 제공받는 대표이사의 직급보조비에 대해 지급금액에서 일정액을 감액해 지급해야 함에도 감액 없이 모두 지급하는 등 광주시가 100% 출연한 예산을 2년 넘게 낭비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관련해 이은채 의원은 “의회를 무시하지 않고서야 이럴 수는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재단 대표이사는 '활동일지 허위 작성은 인정하며 앞으로 시정하겠다'고 말했으며 '정관 개정에 있어 의회를 무시한 것이 아니라 최근에야 의회 협의 규정을 알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재단의 설립 근거인 ‘지방자치단체의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서 재단의 예산 등 중요 운영사항을 심의, 의결하기 위한 운영심의위원회를 반드시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음에도 재단 설립 2년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설치되어 않은 것으로 드러나 집행부 관리감독 부서 역시 이번 행감에서 지적을 받았다.

특히 이 자리에서 일부 의원들은 재단 관리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경기도에 감사 의뢰를 요청하기도 했다. 

▲ 이은채 광주시의원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