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하남] 하남의 대표 문인과 문학작품 학술토론회 개최오는 24일 하남문화원 제14회 학술대회 개최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문화원은 오는 24일 하남문화원 2층 문화 나눔실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제14회 하남문화원 학술토론회는 근현대 하남의 대표 문학가인 최찬식, 유진오 선생, 그리고 하남의 춘궁동을 무대로 쓰여진 황순원 선생의 ‘일월’ 소설을 중심으로 그 문학들의 내용과 작품세계를 들여다보고 하남문인들의 문학적 의식은 무엇이었는지 확인해 보는 기회를 갖는다.

또한 6.25 전쟁 중 모윤숙 선생에 의해 쓰여진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의 시 또한 하남의 상산곡을 무대로 하여 쓰여졌으며, 소설가 김유정 선생의 말년 집필 장소와 타개지 또한 하남으로서 근현대 소설과 시어의 무대가 된 하남과 하남문인들의 활동에 대해 금번 학술토론회를 통해 조명해 보는 기회를 갖게 된다.

이번 학술대회는 이상범 하남문화원 사무국장이 맡았으며 김태진(문학박사), 이격주(문학박사), 최명숙(가천대 교수), 양영숙(한국작가회의 회원, 포에트리 아바 편집국장), 유병상(하남향토사연구소장), 김동성(문학박사, 세명대 외래교수) 등이 발표자 및 토론자로 나서게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