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IB교육, 충분한 정책 검증 등 신중론 ‘제기’오지훈 도의원 "경기교육 도입, 검증 미비한 측면 있다"
오지훈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오지훈 의원(더불어민주당, 하남3)은 10일 경기도의회 제365회 정례회 중 교육기획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정책국, 경기도교육연수원, 경기도학생교육원, 경기도교육청평화교육원,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교육청에서 추진 중인 IB교육과 관련하여 충분한 정책 검증 및 연구를 통해 신중하게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지훈 의원은 “IB교육의 취지와 장점에 대해 반대하지 않지만, 경기교육 도입에 대해서는 검증이 미비한 측면이 있다”면서 “먼저 시행한 일본의 경우 8년간 국가 차원에서 주도하여 천문학적인 비용을 투입했음에도 전체 학교 단위에서 102개교만이 도입했으며 일본어 고등과정(IBDP) 이수자는 전체 고등학교 재학생 수 300여만 명 중 560명, 비율로는 0.019%만이 교육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다시 말해 소수의 학생들만 혜택받는 영재교육, 귀족교육의 측면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오 의원은 “서울시교육청 경우에는 2017년부터 정책 검증 단계 및 연구기간을 거쳐서 IB교육을 준비하고 있지만 아직 의향서도 체결하지 않은 상황이며, 교육공동체 의견 수렴이라는 명목으로 20여 개 학교에 시범운영할 예정이다”고 언급하며, “경기도의 경우 충분한 정책 검증 준비 기간도 없이 서울시교육청 보다 더 큰 규모와 비용으로 추진하려는데 서울시교육청처럼 먼저 시행한 일본이나 대구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충분한 정책 검증 및 연구를 통해 신중하게 도입해 줄 것”을 주문했다.

덧붙여 오 의원은 “교육은 백년지대계로 학생들에게는 교육받는 시간이 다시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학생들이 실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충분히 검증된 교육 정책과 검증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경기도교육청-IB본부 간 의향서를 체결하는 과정에서 법적 효력이 없더라도 교육감의 주요 정책인데도 불구하고 의회와 소통이나 사후 보고가 없었던 부분은 매우 유감이다. 앞으로는 추진과정에서 의회와 소통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