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천] 허원 도의원 “스마트 교통시대, 고령자 더 배려해야”앱 설치, 태그리스 인식 등 고령자 이용문제 보완 지적
허원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허원 도의원(국민의힘, 이천2)은 9일 경기도 교통국에 대한 2022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가 최첨단 스마트시대에 태그리스(Tagless), DRT 등 교통편의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지만, 초고령화사회를 대비한 고령자 이용편의에 대한 배려가 다소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허원 의원은 이날 도의회 북부분원에서 열린 행감에서 “도가 최근 도입한 버스노선 부족지역에 대한 ‘수요응답형버스(DRT)와 버스에 타면 자동으로 요금이 계산되는 비접촉 요금결제 서비스인 ‘태그리스 버스’는 이용자 편의는 물론 농촌지역 고령자, 장애인 등을 배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그러나 “고령자, 교통약자에게 편의 제공을 위한 최첨단 교통서비스가 스마트폰 앱 설치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정작 고령자들은 서비스에 대한 이해 부족과 난해한 이용방법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허 의원은 “고령자 스마트교육도 필요하지만, 고령화 사회 및 시각장애인 등을 위해 스마트폰 앱을 대체할 수 있는 보완장치 마련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허 의원은 “각종 서비스 앱의 경우도 안드로이드폰, 아이폰, 윈도우폰 등 모든 스마트폰 운영체계에 설치할 수 있도록 보완해 전체 도민을 위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