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광주] 임종성 “야간문화재 보호 대책 취약”산불 등 재난 막겠다던 문화재청 방재드론 ‘칼퇴’

주간보다 야간 화재 및 산불 등으로 인한 국가지정문화재 훼손 더 많아

임종성 국회의원<사진출처=임종성의원 SNS>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문화재청이 산불 등 재난 감시를 위해 도입한 방재드론이 이른바 ‘칼퇴’를 하면서 야간에 문화재 보호 대책이 더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임종성 의원이 11일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산불 등 재난으로부터 문화재를 보호하기 위해 2021년부터 방재 드론 도입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현재 보령 외연도 상록수림에 1대, 동해 무릉계곡에 2대, 성주 성산동 고분군에 1대 등 총 4대의 방재 드론이 도입 및 운영 중인데, 이 드론들이 야간에는 운행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재 드론의 비행 시간을 보면, 가장 이르게는 오전 7시부터 비행을 시작했고, 늦어도 오후 5시 30분에는 비행이 종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방재드론 4대를 구입하는 데 든 비용은 총 1억 6,360여만원이다.

그러나 최근 5년간 산불 및 화재 발생으로 인해 훼손된 국가지정문화재의 사건 발생시간을 따져보면, 총 13건 중 61.6%인 8건이 야간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화재 및 산불로 인한 문화재 훼손이 주간보다 야간에 더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반해, 문화재 보호 대책은 야간에 더 취약한 셈이다. 문화재청은 이에 대해 드론 운영을 사람이 해야 하다보니, 담당 직원의 퇴근으로 야간에 운영을 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임종성 의원은 “문화재는 한번 훼손되면 복구가 힘든 만큼,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문화재 보호 대책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간 비행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