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하남] 산곡초 “추수의 기쁨 알 것 같아요”전통식 벼 베기, 타작을 통해 생태학습 전개

[하남] 하남시 산곡초등학교(교장 소종희)는 지난 26일 급식실 앞 논에서 6학년 학생들과 교직원이 우리 쌀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벼 베기 체험을 진행했다.

그동안 산곡초 학생들은 모내기를 시작으로 벼가 자라는 모습을 지켜보며 벼가 누렇게 익어 추수할 때까지 벼의 일대기를 배웠고, 쌀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 현장을 직접 체험했다.

어린 농부들은 흥겨운 농악을 들으면서 낫으로 벼를 베어보고, 조상들이 사용하던 홀태와 직접 만든 도구를 활용해 탈곡 체험을 했다. 추수가 끝난 후에는 모여 앉아 새참을 나누어 먹으면서 농사의 즐거움과 결실을 나누었다.

추수 활동에 참여한 6학년 유소율 학생은 “직접 추수의 여러 가지 과정을 체험해보니 쌀의 소중함을 알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소종희 교장은 “사계절 교육과정을 모두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번 벼 베기 활동을 통해, 우리 산곡초등학교의 어린이들이 생태적 감수성을 키우고 농부들이 하는 일에 대한 진로 체험, 자연의 고마움과 환경보존에 대해 몸으로 배우는 생태교육의 장이 됐다”고 밝혔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