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 해공 신익희 탄신 128주년 기념 제4회 해공 학술대회 '성료' 이창봉 소장 “젊은층에게도 해공의 업적 알리는데 노력” 

[광주] 해공 신익희 탄생 128주년을 기념하는 ‘제4회 해공 학술대회’가 지난 26일 해공 신익희 연구소(대표 이창봉) 주최로 남종면 소재 얼굴박물관 무대에서 열렸다.  

해공 학술대회는 관련 전문 분야의 전현직 교수들이 매년 해공 신익희 선생의 독립운동, 민주주의 운동, 교육계몽주의 등의 삶의 업적과 의의를 연구 발표하는 순수한 학술 목적의 행사로 올해로 4회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박정원 교수는(국민대 법과대학) ‘해공 신익희 선생의 임정헌장고 제헌헌법 제정’ 발표를 통해 “해공 선생의 업적중에 하나인 임정의 임시헌장은 대한민국의 근대입헌부의 헌법의 원초이고, 이를 기초로 한 임시헌법은 근대헌법전의 시원으로 평가된다.” 밝혔다.

또한 정현기 교수는(전 연세대 교수, 문학평론가) ‘신익희의 정치철학 이야기’를 발표했고, 부길만 교수는(동원대 명예교수) ‘해공 신익희 연구의 흐름과 과제’를 발표했다. 

이어 이창봉 교수는(중앙대 예술대학원 겸임교수, 시인) ‘해공 신익희 생가 변천사 고찰’에 대해서 발표했으며 전연정 뮤지컬 가수의 축하공연도 이어졌다.  

이날 광주시 국회의원인 소병훈 의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과 임종성 국회의원, 신동헌 전 광주시장을 비롯해 신학영 유족회장은 학술대회를 준비한 해공 신익희 연구소의 노고를 격려하며 “해공 신익희 선생의 발자취를 조명하고, 오늘날 민주주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하는 소중한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며 “정치 뿐만이 아니라 여러 분야에 뿌리 내려 MZ세대 등 세상에 널리 소개 되었으면 하는 바람”라고 축사했다.

이에 해공 신익희 연구소 이창봉 소장은 “해공연구소는 광주에서 출생해서 평생을 독립 운동과 민주주의에 헌신하고 주도한 해공 신익희 선생의 업적을 연구하고 대국민 교육 사업을 위해 광주의 전현직 대학 교수등이 중심이 되어 2019년 자율적으로 설립해서 그동안 광주시,경기도의 해공선생 관련 기념사업들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특히 젊은층에게도 해공의 업적을 알리는데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광주 출신인 해공 신익희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탄생과 지속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광복 후에도 민주당을 창당해 대통령 후보에까지 오르는 등 대한민국 근현대 정치사에 지대한 역할을 한 인물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 방역수칙을 준수했으며 행사 내용을 영상으로 녹화해 SNS 등을 통해서 시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