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종합] 육군 55사단, 집중호우 피해 복구 대민지원에 "총력”지난 10일부터 광주, 성남, 용인, 양평 지역에 폭우 피해지역 대민지원

연 인원 650여명 장병들 한마음으로 구슬땀 흘리며 피해복구에 동참

육군 55사단 장병들이 16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일대에서 쓰러진 구조물의 침수폐기물을 수거하는 등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 대민지원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동부교차로저널

[종합] 육군 제55사단 장병들이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지역에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적극적인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사단은 집중호우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자 지난 10일부터 광주시, 성남시, 용인시 등 지자체와 연계하여 일 평균 80여 명의 장병을 지원하고 있으며 주말 및 휴일에도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사단은 17일 현재, 광주시 탄벌동, 퇴촌면, 검복리, 상번천리 일대와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상대원동, 분당구 운중동, 수정구 태평동 일대, 용인시 모현읍 일대, 경안천 변, 양평군 지평면 일대에서 산사태로 내려온 토사 제거와 붕괴우려지역 긴급보강, 침수 가옥 정리, 구조물 붕괴 잔해 제거, 퇴적물 청소와 배수로 정리 등 대민지원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

피해지역 주민들도 “집중호우로 인해 밀려 내려온 토사로 인해 삶의 터전이 엉망진창이 돼서 어떻게 복구할지 앞길이 막막했었는데 장병들이 내 일처럼 열심히 도와주는 모습을 보고 힘을 내고 있다”며 감사를 전했다.

배현국 55사단장(소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서 하루빨리 삶의 터전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병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피해 복구를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55사단은 지역에서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해 지역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 하에 피해가 완전히 복구될 때까지 대민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