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여주] 산북면 수해복구 지원 주민들 나서가남읍 기관·단체, 수해복구 성금 기탁, 금사면 도움의 손길 이어져

[여주] 지난 12일 가남읍 6개 기관·단체(가남농협, 가남이장협의회, 가남주민자치회, 가남체육회, 가남읍 새마을지도자(남·여)협의회, 가남읍 통합방위협의회)에서 산북면 수해복구 성금으로 400만원을 기탁했다.

가남읍 6개 기관·단체는 집중 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산북면에 수해복구 성금을 기탁하기로 결정하고, 12일 산북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400만원을 전달했다.

가남읍 6개 기관·단체장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에 침수피해까지 입은 주민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와 도움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이복환 가남읍장은 “갑작스러운 폭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북면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아픔을 딛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힘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

금사면 수해피해 복구 위한 도움의 손길 이어져

[여주]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금사면의 수해복구를돕기 위해 여주시 재향군인회와 대한적십자사 여주지구협의회 등 자원봉사자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집중호우로 여주시 금사면과 산북면의 주택과 농경지 침수 및 도로.하천 등 공공시설이 파손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주택에 토사가 쏟아져 내려 응급복구가 시급하지만 협소하여 장비를 투입할 수 없는 금사면 3가구에 여주시재향군인회 회원 20명과 대한적십자사 여주지구협의회 24명이 참여해 구슬땀을 흘렸다.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다음주 집중호우 예보가 있어 피해 주택의 응급복구가 시급한 상태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뒷마당으로 쏟아져 내린 토사를 치우고 배수로를 정비하는 등 피해복구에 총력을 다했다.

봉사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는 “뉴스에서 연일 보도되는 수해 현장을 보고 봉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작은 도움이지만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자원봉사 현장을 방문한 이충우 시장은 “자원봉사에 참여해 주신 봉사자들께 감사드리며, 민관이 협력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