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 임창휘 의원, 학교급식 현안 논의치솟는 물가에 차질 없는 학교급식 위한 대책 논의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경기도의회 임창휘(더불어민주당, 광주2)의원은 27일 더불어민주당 대표단 및 경기도의회의원들과 함께 경기도 농수산진흥원(광주시 곤지암읍 소재)과 친환경급식지원센터를 방문해 ‘학교급식’과 ‘친환경농산물’과 관련된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 농수산진흥원 및 친환경급식지원센터, 경기도교육청, 광주하남교육지원청 관계자들이 참여해 물가상승에 따른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과 관련해 대책을 논의했으며 식자재창고 및 로컬푸드매장 등을 직접 돌아보면서 현장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임창휘 의원은 “최근 급격한 물가상승에 따른 식재료 공급단가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며 "예산 부족으로 학교급식의 ‘양’이 줄어들거나, ‘질’이 낮아져서는 안 된다. 또한 생산자인 농민들의 피해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교급식 확대와 관련해서 그는 “경기도는 학교 무상급식을 주도했다. 다음 단계는 학기 중 중식에 한정되어 있는 학교급식을 조식과 방학 중으로 확대해야 한다. 학교급식의 확대는 학생과 학부모뿐만 아니라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광역으로 운영되는 친환경급식지원센터도 기초단체의 푸드플랜(로컬푸드)과 연계한 지자체 중심으로 운영될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농산물 확대와 관련해서도 “학교급식에 친환경농산물의 사용은 확대해야 한다"면서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지원 확대와 기초단체가 더욱 주체적인 참여를 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창휘 의원은 남는 음식과 관련 “학교급식에서 많은 양의 먹고 남은 음식이 버려지고 있다. 남는 음식을 지역에 어려운 가정에 공급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광주시의 ‘빨간밥차’와 ‘공유냉장고’ 사례를 언급, "주민자치와 마을공동체와 협력한 음식 나눔 방안에 대한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