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망월천, 수질오염 불법행위 무관용”이현재 시장, 망월천 폐유 수질오염 방지 기자회견

“망월천 수질 대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

▲ 이현재 하남시장이 4일 망월천 폐유 수질오염 방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이현재 하남시장은 4일 시청 상황실에서 ‘망월천 폐유 수질오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시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 폐유 유출 재발 방지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재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2일 상가에서 빗물받이에 버린 폐유가 우수관을 통해 망월천으로 유입돼 기름띠가 발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며 “지금까지 매번 반복되고 있는 망월천의 수질대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해 미사호수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선, 망월천 인근 식용유를 다량 사용중인 업소 93개소에 대해 집중 조사해 적발된 곳은 선처 없이 바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인근 1170개소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폐유 불법 유출 금지 안내 공문을 발송하고, 빠른 시일내 위생교육을 실시해 향후 무단으로 폐유를 투기하는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망월천 일원 빗물받이에 철망을 설치해 담배꽁초 등이 하천에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고, 지도단속을 강화해 적발시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며 “망월천 유입 16개 우수관의 퇴적물을 주기적으로 준설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망월천 수질오염 행위 사전예방 및 홍보를 강화하고, 수질오염 행위 감시원 2명을 망월천에 상시 배치해 수질오염 순찰을 강화하겠다”며 “LH에서 추진하고 있는 비점오염저감시설 개선을 2023년 3월까지 완공할 수 있도록 조치해 강우시 비점저감시설이 정상가동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빠른 시일 안에 호수부를 준설하고 물순환 펌프를 가동시켜 망월천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현재 시장은 “미사호수공원의 수질개선은 시에서 주도적으로 노력하고 시민들께서 모두 동참해 주셔야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앞으로는 작은 것이라도 시민들께서 불편해 하시는 것을 해결하는 시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이현재 하남시장이 4일 망월천 폐유 수질오염 방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