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시장후보들 지하철 공약 놓고 '난타전'동희영 '위삼선' VS 방세환 '8호선 연장' 공약 문제 제기
(좌)동희영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우)방세환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장 후보들이 최근 들어 연일 지하철 공약을 놓고 그야말로 난타전이다.

그도 그럴 것이 광주시민 대부분이 교통 인프라 구축 및 교통문제 해결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번 선거에서 시장 후보를 향한 표심 결정에 중대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동희영 더불어민주당 시장후보다. 동희영 후보는 지난 21일 국민의힘 방세환 후보의 ‘위례~광주 철도교통망 적극 추진’ 공약과 관련해 ‘위례~삼동’의 후속노선을 ‘광주시청’으로 할 것인지, ‘태전ㆍ고산’으로 할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위례~삼동선’의 후속노선이 어디로 가느냐에 따라 태전ㆍ고산의 숙원인 철도역 신설이 불리해 질 수 있다. 후속노선이 광주시청을 경유할 경우 광주시가 부담해야할 예산도 천문학적으로 늘어나 사업 자체가 불투명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위례~삼동선의 후속노선은 태전ㆍ고산지구를 거쳐 오포로 연결돼야 사업비 절감은 물론 강남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경강선 연장과 함께 우선적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 후보는 방세환 후보가 2020년 12월 시의회에서 ‘삼동역’이 제외된 ‘위례~성남산업단지~목현동~광주시청~태전고산지구’ 노선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며 자료를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자 방세환 후보도 맞불을 놨다. 그는 27일 “8호선 오포 연장 추진 더불어민주당 지역정권이 포기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TV토론에서 사업 추진 건의서가 미제출 됐다고 밝혔다.

TV토론회는 지난 25일 광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주관으로 개최됐다.

방세환 후보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수립에 경기도는 도내 시·군 의견을 반영한 43개 신규사업을 (국토부에) 건의했다”며 “(이 과정에) 광주시는 (경기도에 8호선 연장을) 건의하지 않았고, 접수가 끝난 후 급하게 신청하는 뒷북행정을 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 후보에 따르면 앞서 경기도는 국토부가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도내 시군의견을 반영한 43개 신규노선 사업을 지난 2019년 11월 1일 국토부에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방 후보는 "극심한 체증 현장을 보이고 있는 오포 지역 교통문제 해결의 키포인트 중 하나인 지하철 8호선 연장 조기 추진 기회를 스스로 차버린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방세환 후보는 “동희영 후보는 오포를 지역구로 하고 있는 현직 시의원으로서 무능함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8호선 연장 추진’을 운운하는 것은 잘 못된 일이라며 자격론까지 거론했다. 

그러자 같은날 동희영 후보는 이에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동희영 후보는 “방세환 후보가 철도사업 추진 절차를 아예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방 후보 주장대로 하자면 노선과 정거장, 차량기지 위치, 사업비는 물론 사업성 검토도 안하고 백지에 줄만 그어 철도사업을 신청하자는 것이냐? 방 후보의 무지에 부끄럽다”고 맞받아쳤다.

동 후보에 따르면 지하철8호선 오포 연장은 모란∼판교 도시철도8호선 연장사업에 대한 검토가 공식화됐기 때문에 가능했으며, 모란~판교 연장조차 현재 타당성을 높이기 위한 현행화 용역 중으로 오포 연장은 지난해 11월에야 성남시와 광주시가 경기도에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을 요청했다. 

그런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지난해 6월 29일에 확정, 따라서 경기도가 국토부에 건의한 노선안에는 ‘지하철 8호선 오포 연장사업’이 없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 동 후보의 설명이다.

또 이러자 방세환 후보도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국제학교 유치’ 및 '재산세 100% 감면’ 공약 가능성을 설명하며 “상대 후보의 공약만 주야장천 헐뜯는 모습에 안쓰러운 마음이 든다”며 “자꾸 치기 어리고 설익은 모습만 드러낼 것이 아니라 광주시장 후보로서 광주시민에게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한편, 연일 시장후보들이 지하철 공약을 놓고 설전을 벌이자 유권자들은 지하철 공약이 중요한 만큼 사실에 입각해 실천 가능한 계획을 발표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