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광주역사둘레길’ 평화와 화해의 장소 조성광주시, 성공적 추진 위한 현장답사 진행...2025년 조성 완료 예정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는 광주의 고유한 종교·역사·문화·생태자원을 활용한 ‘광주역사둘레길’ 현장답사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현장답사는 광주시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광주역사둘레길’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현장 실사이며 코스 및 관광자원 발굴을 위해 신동헌 시장 등 관계 공무원과 지역 주민이 참여한다.

현장답사 주요 일정은 ‘광주역사둘레길’의 제1코스인 남한산성~천진암 구간으로 지난 24일 남한산성을 시작으로 남한산성면 검복리, 불당리, 오전리를 답사했다. 

또한, 오는 26일에는 초월읍 서하리, 퇴촌면 정지리, 관음리, 우산리 천진암까지 총 32.5㎞ 구간을 실시하고 31일에는 남한산성 내 8개의 폐사지를 잇는 남한산성 산사길을 답사하는 일정으로 마무리된다.

현장답사의 시작점인 남한산성은 군사적 요충지이며 국난극복의 산실로 전국 8도 사찰에서 모인 스님들이 왜적의 침입에 맞서 성벽을 쌓은 호국불교의 성지인 동시에 신해박해(1791년)부터 시작해 신유박해(1801년), 기해박해(1839년), 병인박해(1866년)를 거치는 동안 목숨까지 바쳐 신앙을 지킨 순교자들의 거룩한 장소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퇴촌면 우산리 ‘천진암’도 종교 역사가 공존하는 거룩한 장소이다. 박해받던 천주교인을 숨겨주다 스님들이 처형당하고 사찰까지 폐사된 ‘천진암’은 과거와 현재를 통해 종교 화합이 이뤄질 수 있는 광주의 중요한 역사적 명소이다.

시는 이번 현장답사를 통해 가슴 아픈 종교 역사 유적지를 시민들에게 자세히 알리고 ‘광주역사둘레길’을 통해 평화와 화해의 장소로 거듭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팔당과 경안천 등 각종 규제로 잘 보존된 천혜의 생태 자연환경을 활용한 둘레길 조성도 계획 중이다. 시원하고 쾌적한 경안천길을 걸으며 느끼는 여유로움과 논과 밭을 사이로 걸으며 느끼는 호젓한 시골 정취는 바쁜 일상을 사는 각박한 현대인들에게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치유의 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신익희 생가, 허난설헌 묘, 경안천생태습지 등 광주의 대표적 관광명소를 둘러보며 광주의 주요 관광자원을 하나로 묶어 새롭게 탄생시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글로벌 관광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이번 현장답사를 통해 광주의 관광자원의 가치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광주역사둘레길’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둘레길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역사둘레길은 7개 코스, 총 120㎞로 남한산성과 천진암, 신익희 생가, 허난설헌 묘, 경안천 생태습지공원 등 광주의 종교, 역사, 문화, 생태자원을 잇는 둘레길 사업으로 총 3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으로 2025년 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